정치

KBS

한국당 "朴 징역 30년 구형, 사형보다 더 잔인"

신지혜 입력 2018.02.27. 16:04 수정 2018.02.27. 16:17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27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1,185억 원을 구형한 것에 대해 "사형보다 더 잔인한 구형"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미 탄핵당해 감옥에 있는 전직 대통령에게 징역 30년을 구형한 것은 검찰이 이 정권의 구미에 딱 맞는 형량을 선택했다는 것"이라며 "법원의 냉정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유한국당은 검찰이 27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30년과 벌금 1,185억 원을 구형한 것에 대해 "사형보다 더 잔인한 구형"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내고 "차라리 사형을 구형하는 것이 무례하지 않을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장 수석대변인은 "이미 탄핵당해 감옥에 있는 전직 대통령에게 징역 30년을 구형한 것은 검찰이 이 정권의 구미에 딱 맞는 형량을 선택했다는 것"이라며 "법원의 냉정한 판단을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신지혜기자 (new@kbs.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