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인천 '남구'→'미추홀구' 변경..7월 1일부터 시행

입력 2018.02.28. 16:33

인천시 남구의 명칭이 오는 7월 1일부터 '미추홀구'로 새롭게 바뀐다.

28일 인천시 남구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인천 남구을)이 지난해 11월 대표 발의한 '인천광역시 남구 명칭변경에 관한 법률안'이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이 법률안은 동서남북 방위개념으로 지어진 남구의 명칭을 지역의 역사성과 고유성을 반영한 미추홀구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방위개념 명칭 탈피..자치구 자체 명칭변경 전국 최초
인천 남구청[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시 남구의 명칭이 오는 7월 1일부터 '미추홀구'로 새롭게 바뀐다.

28일 인천시 남구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윤상현 의원(인천 남구을)이 지난해 11월 대표 발의한 '인천광역시 남구 명칭변경에 관한 법률안'이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거쳐 본회의에서 의결됐다.

이 법률안은 동서남북 방위개념으로 지어진 남구의 명칭을 지역의 역사성과 고유성을 반영한 미추홀구로 변경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국회 본회의를 거친 법률안은 15일 이내 공포되며 법률에 따라 남구의 명칭은 7월 1일부터 미추홀구로 변경된다.

앞서 남구는 지방자치시대에 도시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지난 2년간 자치구 명칭변경을 추진해왔다.

지역 역사와 정서를 반영한 명칭을 찾기 위해 공모, 지명위원회 자문, 1차 선호도 조사, 2차 우편조사 등을 거쳐 지난해 4월 미추홀구로 확정했다.

인천의 옛 지명이기도 한 '미추홀'은 인천 발상지가 남구의 문학산이라는 점 때문에 새 명칭으로 폭넓은 지지를 받았다.

남구는 명칭변경에 따른 도로표지판 교체 등 정비 비용으로 30여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행정자치구역 통폐합 또는 분구로 기초자치단체 명칭이 바뀐 경우는 있지만, 자치구가 스스로 수십 년간 사용한 명칭을 바꾸는 경우는 남구가 전국에서 처음이다.

이에 따라 지역 정체성을 반영하지 못하고 방위개념의 명칭을 사용하는 다른 자치구들의 명칭변경 움직임도 활발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남구 관계자는 "새 명칭을 조속히 정착시키고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홍보를 적극적으로 시행하고 관련 대책을 수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