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과거 탁현민 논란에 유시민, "그만했으면.."..무슨 일?

심혁주 기자 입력 2018.03.02. 16:57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여성비하'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유시민 작가가 탁현민 행정관에게 사임을 권해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해 11월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 작가는 탁현민 행정관에 대해 안타까움의 심경을 전하는 한편 "힘들어보인다. 그만했으면 싶다"고 의견을 전했다.

한편 이날 유 작가는 탁 행정관이 그만뒀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탁현민 행정관./사진=뉴스1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이 ‘여성비하’로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과거 유시민 작가가 탁현민 행정관에게 사임을 권해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해 11월 방송된 JTBC '썰전'에서 유 작가는 탁현민 행정관에 대해 안타까움의 심경을 전하는 한편 “힘들어보인다. 그만했으면 싶다”고 의견을 전했다.

당시 유 작가는 "탁 행정관이 대선 기간에 사전투표율이 높으면 프리허그를 하겠다는 공약을 만들었는데 그때 선거운동 정황이 포착된 것"이라며 탁 행정관이 선거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배경을 설명했다.

유 작가는 “문재인 후보 육성이 담긴 로고송을 틀면 선거운동이 되는데 이때 비용은 자기가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주최 측의 행사용 장비를 사용해 ‘장비비용인 200만원을 불법 선거자금으로 받은 게 아니냐‘는 의혹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정황을 탁 행정관의 실수로 본 유 작가는 "바쁘게 하다 보면 방심할 수 있다"며 탁 행정관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그러나 박형준 교수는 "선거법 위반이라는 것이 작은 게 아니다. 기소가 이미 됐다. 벌금형을 받을 가능성도 있다. 실정법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날 유 작가는 탁 행정관이 그만뒀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유 작가는 "다른 각도에서 그만했으면 싶다. 개인적으로도 아는데 너무 힘들어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직급은 행정관인데 문재인 대통령의 측근으로 주목을 많이 받았고 십수년 전 쓴 책 내용으로도 논란이 되고 있다. 6개월을 버텼는데 그 정도 했으면 됐다"고 말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