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유치원생 70만명 선 붕괴..2022년엔 50만명대로 급감

입력 2018.03.04. 06:15 수정 2018.03.04. 17:18
자동 요약

연간 출생아 수가 계속 줄면서 지난해 70만명 선이 무너진 유치원생 수가 5년 사이 10만명 이상 더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후 다시 출생아 수가 줄면서 지난해 유치원생은 69만4천631명으로 집계됐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는 "선생님들의 말을 들어보면 학급당 학생 수가 약 20명 이하여야 눈을 마주치며 학생 중심 교육을 할 수 있다"며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도심 과밀학급 문제 등이 해결되면 학생 중심 수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지난해 출생아 전망치보다 5만명↓..국공립유치원 확대 계획도 영향
등원하는 유치원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연간 출생아 수가 계속 줄면서 지난해 70만명 선이 무너진 유치원생 수가 5년 사이 10만명 이상 더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4일 교육부에 따르면 2012년부터 줄곧 60만명대였던 유치원생 수는 2016년(4월 1일 기준) 70만4천138명까지 증가했다.

취원율이 50% 안팎까지 높아지고 2010년(백호의 해)과 2012년(흑룡의 해) 일시적으로 출생아 수가 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후 다시 출생아 수가 줄면서 지난해 유치원생은 69만4천631명으로 집계됐다.

2022년에 유치원에 다닐 나이인 2016년 이후 출생 아동들은 감소세가 더 가파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출생아 수는 40만6천200명, 2017년 출생아 수는 37만7천700명인데 2018년에도 비슷한 기조가 이어질 경우 2022년 유치원에 갈 나이의 어린이는 110만명대까지 줄어든다.

지난해 취원율이 50.7%인 점을 고려하면 유치원생 수가 50만명대를 기록할 가능성이 커진 셈이다.

출생아 수는 정부 예상보다 급격히 줄어드는 모습이다.

실제로 국·공립유치원 확대 계획을 준비 중이던 교육부는 지난해 하반기에 추산했던 2022년 기준 유치원생 수를 올해 초 수정했다.

지난해 통계청이 내놓은 장래 인구전망(중위추계)에 따라 2017∼2018년 출생아 수를 각각 40만7천명과 40만6천명으로 잡았는데, 2017년 실제 태어난 아이들이 전망치보다 5만명이나 적었기 때문이다.

이 아이들이 초등학교에 들어가는 2020년대 중반부터는 학교 현장에서도 학생 수 감소에 따른 변화가 가속화할 전망이다.

교육부는 올해 업무보고에서는 "저출산·고령화로 인한 인구구조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필요가 있다"며 "학비 부담을 완화해 양육환경을 개선하고, 학생 개인의 소질·적성을 발현시키는 것이 중요한 과제"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학령인구 감소가 이미 거스르기 어려운 추세인 만큼 교육 발전의 기회로 삼을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박남기 광주교대 교수는 "선생님들의 말을 들어보면 학급당 학생 수가 약 20명 이하여야 눈을 마주치며 학생 중심 교육을 할 수 있다"며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도심 과밀학급 문제 등이 해결되면 학생 중심 수업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일부 학생만 제대로 가르치던 관행에서 벗어나 학생 한 명 한 명을 사회가 필요로 하는 고급 인재로 키워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교원 연수 등 정책적 지원과 교사들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indy@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