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文 정부 특단의 청년 일자리대책 15일 발표..보조금·세제 직접지원

곽상은 기자 입력 2018.03.08. 11:15

문재인 정부가 오는 15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어 특단의 청년 일자리대책을 발표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2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청년일자리 점검회의에서 노동시장 진입 인구가 대폭 늘어나는 향후 3∼4년간 긴급자금을 투입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겁니다.

이번 청년일자리 대책에는 일자리와 연계해 청년들에게 보조금이나 세제혜택 등 직접지원을 하는 방안이 포함될 전망입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정부가 오는 15일 관계부처 합동브리핑을 열어 특단의 청년 일자리대책을 발표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월 25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청년일자리 점검회의에서 노동시장 진입 인구가 대폭 늘어나는 향후 3∼4년간 긴급자금을 투입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드는 등 특단의 대책을 추진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겁니다.

정부는 이후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불사하겠다며, 예산이나 재원에 구애받지 않는 특단의 대책을 만들겠다고 나섰습니다.

이번 청년일자리 대책에는 일자리와 연계해 청년들에게 보조금이나 세제혜택 등 직접지원을 하는 방안이 포함될 전망입니다.

아울러 중소기업과 창업기업, 해외기업, 신서비스업 분야 등 전방위로 청년일자리를 창출하는 방안을 담을 전망입니다.

특히 중소기업 일자리 미스매칭을 해소하고, 인력을 2.9명씩 고용하는 창업기업 수를 예년보다 2만∼3만개 더 늘리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해 15세에서 29세까지 청년층 실업률은 9.9%로 2000년부터 현재 기준으로 측정한 이래 가장 높았고, 체감실업률은 22.7%로 치솟았습니다.
 

곽상은 기자2bwithu@s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