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트럼프, 김정은 회담 앞두고 CIA 국장을 국무장관 지명

정시행 기자 입력 2018.03.14. 03:09 수정 2018.03.14. 08: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틸러슨 경질하고 폼페이오로.. CIA 첫 여성 국장에 하스펠
폼페이오 국무, 하스펠 CIA 국장

미국의 '대북 대화파'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이 13일(현지 시각) 전격 경질됐다. 후임엔 북한 정권 교체까지 주장해온 '강경파'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이 지명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5월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2개월여 앞둔 시점에서 회담 주무 장관을 대북 강경파로 전격 교체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위터에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 국장이 새 국무장관이 된다. 그는 환상적으로 일을 해낼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렉스 틸러슨의 봉사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후임 CIA 국장으로 "지나 하스펠 CIA 부국장이 신임 국장이 될 것"이라며 "사상 첫 여성 CIA 국장"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회담의 최전선 책임자를 대북 강경론자로 교체한 것은 '북한 비핵화'라는 원칙을 관철시키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는 해석이다. 특히 이번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의 연쇄 추진 성사에는 막후에서 한국 국정원과 미국 CIA 등 정보 당국이 핵심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과정을 총괄한 폼페이오 국장이 북핵 폐기를 위한 결정적인 회담을 책임질 국무장관을 맡는 게 맞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마이크는 중앙정보국 국장으로서 정보활동에 대해 양당의 칭송을 받았다"며 "우리의 공격과 방어 능력을 현대화했으며 국제 정보기관 커뮤니티에서 우리의 친구 및 동맹들과의 관계를 밀접하게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 시점에 그가 적절한 인물이라는 점을 확신한다"면서 "그는 세계에서 미국의 입지를 회복하고 동맹을 강화하며 적들에 맞서고 한반도의 비핵화를 추구하는 역할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 언론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민감한 시점에 미·북 정상회담 실무 준비를 지휘할 인사를 가장 호흡이 잘 맞는 참모로 앉힌 것은 자연스러운 선택이며, 북한에 '눈속임이나 시간 끌기는 용납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