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현백 여가부 장관 "미투 반작용 '펜스룰' 확산 방지에 주력"

김정욱 기자 입력 2018.03.15. 10:54 수정 2018.03.16. 13:48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최근 미투 운동의 반작용으로 직장에서 여성을 업무 등에서 배제하는 '펜스룰' 현상이 우려되고 있다"며 "이런 현상이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해 다양한 캠페인을 벌이고 성평등 교육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투 공감·소통을 위한 제2차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성희롱·성폭력은 권력관계의 문제이고 직장은 권력관계가 가장 일상적이고 강력하게 작동하는 공간 중 하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투 공감·소통을 위한 제2차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최근 미투 운동의 반작용으로 직장에서 여성을 업무 등에서 배제하는 ‘펜스룰’ 현상이 우려되고 있다”며 “이런 현상이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기관과 협의해 다양한 캠페인을 벌이고 성평등 교육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미투 공감·소통을 위한 제2차 간담회’에서 모두 발언을 통해 “성희롱·성폭력은 권력관계의 문제이고 직장은 권력관계가 가장 일상적이고 강력하게 작동하는 공간 중 하나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는 노동계를 대상으로 직장에서의 성희롱·성폭력 실태와 정책 개선 방안에 대한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민주노총, 한국노총, 한국여성노동자회, 한국여성민우회 등 노동조합·여성단체 관계자들과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지원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정 장관은 “직장 내 성희롱·성폭력 방지는 결국 직장 내 성평등 실현과 맞닿아 있다”며 “사업장 규모·업종에 따라 성희롱·성폭력 양상이 다를 수 있으므로 정부 정책을 보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여가부는 이달 중 교육계 관계자들을 만나 성희롱·성폭력 문제를 주제로 3차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