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檢, "노무현도 삼성서 8천억 걷었다" 김경재 전 총재에 징역 2년 구형

윤수희 기자 입력 2018. 03. 15. 12:40 수정 2018. 03. 15. 16:21

기사 도구 모음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고 주장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76)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성은 판사 심리로 15일 열린 김 전 총재에 대한 명예훼손 등 공판에서 "김 전 총재는 단순히 자기 의견을 밝힌 것이 아니고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영향력 등을 고려해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 "허위사실로 명예훼손..영향력 등 고려해야"
김경재 "벌 받는다면 사회적 혼선 일어날 것"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 2018.2. 2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윤수희 기자 =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고 주장해 명예훼손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재 전 한국자유총연맹 총재(76)에게 검찰이 징역 2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19단독 이성은 판사 심리로 15일 열린 김 전 총재에 대한 명예훼손 등 공판에서 "김 전 총재는 단순히 자기 의견을 밝힌 것이 아니고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했다"며 "영향력 등을 고려해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전 총재 측 변호인은 "김 전 총재의 발언 중 '걷었다'라는 표현은 강제성을 의미하지 않고 관리했다는 의미였다"며 "이해찬 전 총리의 형이 재단 운영에 관여했다는 주장도 신문기사를 토대로 한 것이라 허위성에 대한 인식이 없었다"고 무죄를 주장했다.

아울러 사자명예훼손죄는 친고죄인데 고소장이나 고소인의 의사가 확인되지 않아 이 역시 판단해달라고 요청했다.

김 전 총재는 "그동안 (박 전 대통령의) 탄핵과 관련된 재판이 없었는데 이 사건이 처음이자 마지막 정치적 재판 같다. 노무현재단에서 제가 더 이상 발언을 하지 못하게 하려는 의도 같다"며 "제가 벌을 받게 된다면 사회적으로 혼선이 일어날뿐 아니라 천하의 웃음거리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총재는 2016년 11월과 지난해 2월 서울역 광장 등에서 열린 집회에 참석해 "노무현도 삼성으로부터 8000억원을 걷었다. 그 때 주도한 사람이 이해찬 총리고 펀드를 관리한 사람이 이해찬의 형 이해진이라는 사람이다. 그 사람들이 8000억원 가지고 춤추고 갈라 먹고 다 해먹었다"고 발언해 노 전 대통령과 이 의원, 이 의원 형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는다.

노 전 대통령의 아들 건호씨와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김 총재를 사자명예훼손 및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이해진씨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한편 김 전 총재는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을 이용, 연맹 예산을 유용하고 자총이 최대 주주로 있는 한전산업개발 사장직 등 임직원 채용과 관련해 금품을 수수한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김 전 총재에 대한 선고는 4월19일 오후 2시에 열린다.

ysh@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