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자신문

김동연 부총리, 美 재무장관과 만난다..'철강 관세 문제' 해결에 주목

유선일 입력 2018. 03. 15. 15:55 수정 2018. 03. 15. 20:11

기사 도구 모음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로 떠난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미국 등 주요국 재무장관 등과 면담을 위해 16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한다.

앞서 김 부총리는 므누친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미국의 수입 철강 관세 부과 결정에 우려를 표하고, 한국산 철강을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로 떠난다. 현지에서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과 만나 통상 현안을 논의한다. 수입 철강 관세 부과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 참석, 미국 등 주요국 재무장관 등과 면담을 위해 16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한다.

김 부총리는 19~20일 열리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에 참석해 회원국과 세계 경제 주요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모색한다.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통상마찰 확대 가능성 등 세계경제 성장 위험 요인에 대해 G20 차원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함을 강조할 계획이다.

G20 차원에서 새롭게 논의되는 가상통화와 관련해서는 G20 내 지속적 정책 논의와 이를 바탕으로 한 공조방안 마련이 필요함을 강조한다.

김 부총리는 미국 등 주요국 재무장관, 미주개발은행(IDB) 총재와 면담을 갖고 경제·금융 분야 협력방안을 논의한다.

스티븐 므누친 미국 재무장관과 만나 양국 주요 경제·통상 현안을 협의한다. 김 부총리는 미국의 수입 철강 관세 부과 대상에서 우리나라 면제 필요성을 설득할 전망이다. 앞서 김 부총리는 므누친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미국의 수입 철강 관세 부과 결정에 우려를 표하고, 한국산 철강을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해 줄 것을 요청했다.

김 부총리는 또 아르헨티나에 진출한 우리나라 지사와 상사, 교포 상공인 등과 간담회를 갖는다. 우리 청년의 해외 진출 가능성을 논의하고, 현지 진출기업의 애로를 들을 계획이다.

유선일 경제정책 기자 ysi@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 전자신문인터넷,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