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청년일자리 위해 4조 규모 '미니추경'추진..다음달 국회제출(종합2보)

입력 2018. 03. 15. 17:06 수정 2018. 03. 15. 17:16

기사 도구 모음

정부는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올해 4조원 규모의 소규모 추경 예산안 편성을 추진한다.

정부가 추경 예산안을 편성하는 것은 2015∼2017년에 이어 4년 연속이 된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청년 일자리대책'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청년 일자리대책을 시행하기 위한 추경예산안 규모가 4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06년 2.2조원 후 최소, 민간일자리·창업에 방점..4월 본회의 통과 목표
"국채 발행없이 재정건전성 해치지 않게"..군산 등 구조조정 지역 지원책 포함
지방선거 앞두고 정치권 논쟁 예고..김동연 "정치일정 고려 안한다" 선긋기

2006년 2.2조원 후 최소, 민간일자리·창업에 방점…4월 본회의 통과 목표

"국채 발행없이 재정건전성 해치지 않게"…군산 등 구조조정 지역 지원책 포함

지방선거 앞두고 정치권 논쟁 예고…김동연 "정치일정 고려 안한다" 선긋기

(서울=연합뉴스) 정책팀 = 정부는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해 올해 4조원 규모의 소규모 추경 예산안 편성을 추진한다.

정부가 추경 예산안을 편성하는 것은 2015∼2017년에 이어 4년 연속이 된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청년 일자리대책'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청년 일자리대책을 시행하기 위한 추경예산안 규모가 4조원 안팎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재정 당국은 추경 예산 규모가 10조원 미만이면 통상 '미니' 추경으로 분류한다.

올해 추경은 2006년 2조2천억원 규모로 추경을 편성한 후 최소 수준이 될 전망이다.

앞선 3년간의 추경 예산 규모는 2015년 11조6천억원, 2016년 11조원, 2017년 11조2천억원이었다.

청년 일자리 대책 보고대회, 인사말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청년일자리 대책 보고대회 및 제5차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8.3.15 scoop@yna.co.kr

김 부총리는 정부가 여유 자금을 활용해 국채 발행 없이 재정 건전성을 해치지 않는 범위에서 추경 예산 편성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재원 마련을 위해 세계 잉여금을 포함한 정부의 여유 자금 약 2조6천억원과 기금 여유 자금 약 1조원 등을 활용할 것이라고 김 부총리는 덧붙였다.

김 부총리는 "추경 편성에서 규모도 중요하지만, 내용도 중요하다"며 "현장에서 효과를 체감할 수 있는 사업 위주로 집중해 발굴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올해 추경에는 공공부문은 담지 않고 민간 부문 사업, 기업 일자리, 창업에 초점을 맞추겠다며 앞선 일자리 예산과의 차이를 설명했다.

작년에 정부가 편성한 이른바 '일자리 추경'과 올해 본 예산의 일자리대책은 공공부문 일자리에 역점을 뒀다.

추경 예산안에는 군산·통영 등 주요 산업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지원 대책도 포함될 전망이다.

김동연 부총리, 청년 일자리 대책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청년 일자리 대책' 관계부처 합동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8.3.15 kimsdoo@yna.co.kr

정부는 이날 공개한 주요 사업이 즉시 집행될 수 있도록 추경 예산 편성에 신속히 나설 것이며 4월 초에 추경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4월 중에 추경 예산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올해 6월 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정부가 조기 추경을 추진함에 따라 정치권에서는 추경의 요건, 정책의 실효성, 정치적 배경을 두고 논쟁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김 부총리는 "정치적 고려나 정치일정은 추호도 감안 안 한다"며 "청년 일자리를 해결할 수 있다면 '추경 할아버지라'도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하는 청년 일자리대책 보고대회 겸 제5차 일자리위원회 회의에서 중소기업 취업 청년에게 1인당 연간 1천만원 이상을 지원해 대기업과의 소득 격차를 줄이는 것을 골자로 한 청년 고용 대책을 공개했다.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