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강원랜드 채용비리 전원 면직..폐광지 "설마했는데..충격"

입력 2018. 03. 15. 17:34

기사 도구 모음

청와대가 채용비리 관련해 업무 배제된 강원랜드 직원 226명에 대해 전원 직권 면직 등 인사조처를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한다는 소식에 강원 폐광지가 충격에 빠졌다.

청와대는 15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후속 조처를 철저히 속도를 내서 처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강원랜드의 경우 채용비리와 관련해 부정 합격이 확인된 226명 전원에게 직권 면직 등 인사조처키로 하고 감독기관인 산업부와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업무배제 직원 대기 사무실마다 '술렁'·지역사회 후유증 걱정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압수수색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청와대가 채용비리 관련해 업무 배제된 강원랜드 직원 226명에 대해 전원 직권 면직 등 인사조처를 산업통상자원부와 협의한다는 소식에 강원 폐광지가 충격에 빠졌다.

정득진 태백시민연대 사무국장은 "시민단체로서 어떤 내용으로 논평해야 할지 판단이 서지 않을 정도로 충격적인 소식이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15일 공공기관 채용비리 후속 조처를 철저히 속도를 내서 처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 지시에 따라 강원랜드의 경우 채용비리와 관련해 부정 합격이 확인된 226명 전원에게 직권 면직 등 인사조처키로 하고 감독기관인 산업부와 협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자 카지노 미팅실, 행정동 등 업무배제 직원이 대기하는 강원랜드 사무실마다 어수선한 소리가 문밖으로 새어 나올 정도로 술렁거렸다.

강원랜드는 채용비리와 관련해 직원 239명을 지난달 5일부터 업무 배제한 상태다.

검찰이 채용비리로 기소한 인사들 공소장에 명시된 직원 226명과 검찰 수사 대상인 내부 청탁 직원 13명이다.

폐광지역은 충격 속에 후유증을 걱정했다.

정선지역 A(54) 씨는 "설마 설마했는데"라며 "226명 대부분이 폐광지 주민 자녀이고, 절반은 이제 막 가정을 꾸린 것으로 아는 데 정말 걱정이다"고 우려했다.

이어 "이들은 2012∼2013년 교육생으로 입사해 3개월 교육과정, 6개월 교육생, 6개월 인턴, 1년 계약직 등 과정을 거쳐 정식직원이 된 지 채 3년이 되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전원 면직될 경우 지역사회는 엄청난 후유증에 휘말릴 것으로 우려된다"고 말했다.

업무 배제된 직원 2명 중 1명이 정선, 태백, 영월, 삼척 등 강원 폐광지 주민으로 알려졌다.

정선지역 주민단체인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 이태희 위원장은 "인사청탁으로 말미암아 피해자가 발생했다는 점에 대해서는 동의하지만, 전원 면직은 또 다른 사회적 문제를 발생시킬 우려도 크다"며 "지역사회와 논의해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강원랜드 노동조합은 언론보도 내용 진위 파악에 분주히 움직였다.

노조 관계자는 "현재 언론보도의 사실 여부를 확인 중이다"라며 "당사자의 유죄 판결이 확정된 이후 처벌해야 한다는 것이 노조의 일관된 입장"이라고 말했다.

강원랜드도 관련 법률과 내부 규정을 다시 한 번 철저히 확인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청와대와 산업부의 협의 결과가 통보되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조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강원랜드는 애초 산업부가 재조사 결과를 통보하면 이를 바탕으로 내부인사위원회를 열어 업무 복귀 또는 퇴출 대상자를 결정할 방침이었다.

산업부는 지난달 8일부터 21일까지 업무 배제된 강원랜드 직원 239명에 대해 재조사를 했다.

byh@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