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김동연, 다음주 G20 회의 참석..암호화폐 공조 요청

김현철 기자 입력 2018. 03. 15. 17:44

기사 도구 모음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음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미국발 '관세폭탄' 사태에 대해 논의한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19∼20일(현지시간)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6일 출국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므누신 재무와 면담..'철강 관세폭탄' 논의
지난해 10월 IMF/WB 연차총회 참석차 미국 워싱턴을 방문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과 악수하고 있다.(므누신 재무장관 트위터) © News1

(세종=뉴스1) 김현철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다음주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을 만나 미국발 '관세폭탄' 사태에 대해 논의한다.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는 암호화폐(가상화폐)에 대해 회원국 공조 필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1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19∼20일(현지시간)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 및 중앙은행 총재 회의 참석을 위해 오는 16일 출국한다.

김 부총리는 이번 출장에서 G20 재무장관 회의에 참석한 므누신 장관과 면담을 갖는다. 이 자리에서 김 부총리는 미국이 캐나다와 멕시코를 제외한 모든 수입산 철강에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하기로 한 결정에서 한국을 제외하거나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줄 것을 요청할 예정이다.

김 부총리는 또 G20 회원국들과 세계 경제의 주요 위험요인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G20 차원에서 새롭게 논의되는 암호화폐에 대해서는 선도 발언을 통해 G20 내 지속적인 정책 논의와 이를 바탕으로 한 공조방안 마련이 필요함을 강조할 계획이다.

주요국 통화정책 정상화, 통상마찰 확대 가능성 등 세계경제 성장의 위험 요인에 대해 G20 차원의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고도 역설할 예정이다.

루이스 알베르토 모레노 미주개발은행(IDB) 총재와는 중남미와의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고 현지에 진출한 기업인 및 교포 등과 간담회도 갖는다.

한편 이번 회의는 G20 및 초청국의 재무장관, 중앙은행 총재들과 국제통화기금(IMF)·경제협력개발기구(OECD)·세계은행(WB)·금융안정위원회(FSB) 등 주요 국제금융기구 대표들이 참석한다.

세계경제의 강하고 지속가능하며 균형잡힌 포용적인 성장(SSBIG)을 달성하기 위해 Δ세계경제의 주요 위험요인 Δ일의 미래 Δ인프라 Δ기술 발전과 금융 Δ국제금융체제 등 5가지 의제를 놓고 논의가 이뤄진다.

honestly82@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