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청년 일자리 대책>"에코세대 취업 대응책" vs "혈세만 쏟아붓는 선심"

박효목 기자 입력 2018.03.20. 14:20 수정 2018.03.20. 14:23

20일 고용노동부를 상대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정부가 중소기업 취업 청년에게 연 1000만 원가량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청년 일자리 대책'을 둘러싸고 여야가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에코 세대(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세대)'의 노동시장 진입이라는 인구 구조적 요인에 대비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대책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청년들의 임금을 보존해주는 단기 지원 정책일 뿐"이라고 반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답변 준비 : 김영주(오른쪽) 고용노동부 장관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답변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 김낙중 기자 sanjoong@

여야, 환노위서 정면충돌

“근본적 일자리대책 마련을”

20일 고용노동부를 상대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는 정부가 중소기업 취업 청년에게 연 1000만 원가량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은 ‘청년 일자리 대책’을 둘러싸고 여야가 충돌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에코 세대(베이비붐 세대의 자녀세대)’의 노동시장 진입이라는 인구 구조적 요인에 대비하기 위해 청년 일자리 대책은 필요하다”고 주장한 반면 자유한국당 등 보수 야당은 “청년들의 임금을 보존해주는 단기 지원 정책일 뿐”이라고 반발했다.

민주당 간사인 한정애 의원은 “지난 10년 동안 약 80조 원의 재정을 투입해 저출산 대책을 시행했는데 효과가 없었던 이유는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청년들이 결혼을 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연구 결과가 있다”며 “향후 3~4년간 에코 세대가 노동시장에 유입되면서 청년 실업률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런 인구 구조적 요인에 대응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정부가 4조 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을 편성키로 한 것에 대해 “새로운 국채를 발행하지 않고 세계 잉여금 등 여유 자금으로 사용하기 때문에 재정 건전성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정부 정책에 따르면 신입 직원보다 10년 차가 임금을 더 적게 받을 수도 있다. ‘형님 차별정책’ 아니냐”고 따졌다. 정부 정책대로라면 신규 취업자의 실질 소득이 기존 재직자보다 많아지는 ‘임금 역전 현상’이 발생하고, 기업 운영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중소기업에 장기적으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인센티브를 주는 등 임금 역전현상에 대비할 수 있는 정책을 마련 중이다”고 답했다.

신보라 한국당 의원은 “고용 경직성을 해결하기 위해 프랑스는 규제개혁을 완화하거나 강성 노조와 맞서는 등 근본적인 일자리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는데, 우리나라는 재정을 쏟아붓는 쉽고 단기적인 방법만 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박효목 기자 soarup624@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