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노숙인·장애인·정신재활시설 53곳 운영 '낙제점'

모은희 입력 2018. 03. 20. 18:42 수정 2018. 03. 20. 18:55

기사 도구 모음

노숙인과 장애인, 정신질환자 등이 생활하는 사회복지시설 100곳 중 8곳이 운영에 낙제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노숙인 생활시설 113곳, 장애인복지관 203곳, 정신요양시설 59곳, 정신재활시설 285곳 등 전국 660곳의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운영 평가를 한 결과, 미흡 수준인 하위 DㆍF등급을 받은 곳이8.0%인 53곳으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숙인과 장애인, 정신질환자 등이 생활하는 사회복지시설 100곳 중 8곳이 운영에 낙제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가 노숙인 생활시설 113곳, 장애인복지관 203곳, 정신요양시설 59곳, 정신재활시설 285곳 등 전국 660곳의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운영 평가를 한 결과, 미흡 수준인 하위 DㆍF등급을 받은 곳이8.0%인 53곳으로 나타났다.

상위 AㆍB등급 시설은 84.7%(559개소)로, 대부분 시설이 일정 수준 이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등급은 43곳(6.5%)이었고, 등급 보류된 곳은 5곳(0.8%)이었다.

시설유형별 총점 평균은 노숙인 생활시설 80.5점, 장애인복지관 95.4점, 정신요양시설 89.6점, 정신 재활시설 86.5점 등이다.

A등급을 받았거나 이전 평가보다 20점 이상 상승한 곳은 지원금과 표창 등 인센티브가 지급되며, DㆍF 등급 시설은 방문 컨설팅과 집합교육을 받게 된다.

평가 결과는 보건복지부 홈페이지나 사회복지시설정보시스템 홈페이지(http://www.w4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은희기자 (monni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