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이명박, 뇌물에는 반드시 보상..'수금책·관리책' 까지

김준석 입력 2018. 03. 22. 20:16 수정 2018. 03. 22. 21:0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명박 전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를 부인합니다.

하지만, 검찰은 여러 관련자를 조사한 결과, 일관된 어떤 특징 같은 걸 발견했는데, 이런 겁니다.

뇌물을 받으면 확실히 챙겨줬다, 반드시 보상을 했다는 겁니다.

그리고 비유하자면 일종의 모집책, 수금책, 관리책이 역할을 분담하는, 나름의 시스템도 있었다고 합니다.

이 내용은 김준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이명박 전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시작해 4년간 무려 22억 6천만 원의 검은 돈을 건넨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 검찰수사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당선 뒤 '복안이 있으니 조금 기다려보라'고 말한 뒤, 2008년 우리금융지주 회장 자리에 앉혔습니다.

회장에 취임해서도 계속해 뇌물을 건넨 이팔성 전 회장은 첫 임기가 끝난 2011년 전례 없는 연임에 성공했습니다.

대보그룹은 이 전 대통령 측에 5억 원을 건넨 대가로 200억 원대의 4대 강 사업권을 따냈고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 동안 계열사인 골프장을 18홀 증설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4억 원을 건넨 김소남 전 의원에게는 갖은 구설에도 전국구 국회의원 자리를 줬고 2억 원을 준 ABC 상사를 위해서는 외국 정상과의 회담에서 숙원 사항을 전달하는 민원창구 역할도 마다하지 않았습니다.

뇌물을 받으면 반드시 보상을 한 겁니다.

자신의 오랜 측근과 가족은 그 뇌물의 통로였습니다.

각자 뚜렷한 역할도 있었습니다.

최시중, 천신일, 송정호 등 오랜 측근이 돈을 건넬만한 대상을 물색해오면 곧바로 김백준 전 기획관이 나서 이들을 접촉했습니다.

이후 친형 이상득 전 의원이나 맏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가 나서 돈을 받았고 이 전 대통령 측에 전달된 돈은 개인 금고지기인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이 입출금을 관리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뇌물을 받을 대상을 찾으면서 돈을 받기 전 미리 문제를 야기할 수 있는 소지가 있는 대상인지 확인하는 치밀함도 선보였다고 검찰은 밝혔습니다.

MBC뉴스 김준석입니다.

김준석 기자 (hermes@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