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투데이

STX조선 노조, 민주 경남도당 점거 "구조조정 철회하라"

한민선 기자 입력 2018. 03. 27. 18:09

기사 도구 모음

STX조선해양 노동조합이 27일 사측의 인적 구조조정 철회를 요구하며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당사를 점거했다.

이날 STX조선 노조원 30여명은 민주당 경남도당 당사를 점거했다.

STX조선 노조는 사측이 인적 구조조정을 철회할 때까지 전면 파업을 비롯해 당사 점거, 천막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인적 구조조정이 담긴 자구안이 철회될 때까지 당사 점거와 천막 농성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조 전면 파업, 당사 점거, 천막 농성 이어갈 계획
STX조선해양 노조원들이 27일 오후 경남 창원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당사에서 점거를 시도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과 몸싸움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STX조선해양 노동조합이 27일 사측의 인적 구조조정 철회를 요구하며 경남 창원시에 위치한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당사를 점거했다.

이날 STX조선 노조원 30여명은 민주당 경남도당 당사를 점거했다. 점거 과정에서 노조원들과 당직자들 사이에서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지만, 노조에 따르면 부상자는 나오지 않았다.

또 STX조선 노조는 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노숙 투쟁을 시작한다. 이날부터 노조원 200여명이 천막을 치고 당사 앞을 지키게 된다.

STX조선 노조는 사측이 인적 구조조정을 철회할 때까지 전면 파업을 비롯해 당사 점거, 천막 농성을 이어갈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인적 구조조정이 담긴 자구안이 철회될 때까지 당사 점거와 천막 농성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STX조선 노조는 28일 오전 9시에 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약식 집회를 열고, 창원 광장 앞에서 현수막 선전전을 이어갈 계획이다. 오후에는 창원 주민들을 대상으로 노조의 입장을 담은 유인물을 나눠줄 예정이다.

STX조선은 내달 9일까지 고강도 자구 계획안과 노사확약서를 제출하기 위해 "생산비의 75%에 해당하는 인건비를 줄이는 구조조정을 해야 한다"며 희망퇴직을 우선 진행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노조는 26일부터 전면 파업을 이어오고 있다.

한민선 기자 sunnyday@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