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GM, 최후통첩?.."따르지 않으면 부도 처리" 압박

김재경 입력 2018.03.27. 20:46 수정 2018.03.27. 21:0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정부와 지루한 줄다리기를 벌이고 있는 GM의 요구사항 중 하나가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해달라는 건데요.

지정해주면 이렇게 하겠다는 제안서를 MBC가 입수해서 봤더니, 지금까지 했던 약속과 다른 부분이 많았습니다.

그러면서 GM 사장은 회사 측 의견에 따르지 않으면 부도 처리한다고 압박했습니다.

김재경 기자가 이 소식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한국GM을 외국인투자지역으로 지정해줄 건지, 인천시가 검토한 보고서입니다.

GM 측은 일단 부평공장에 신차를 배정하고 충돌테스트 시설도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그런데 눈에 띄는 부분이 있습니다.

투자지역으로 지정돼 세금 630억 원이 면제된다고 해도 GM은 생산량을 절반으로 축소할 거다, 직원도 3천500명을 추가로 더 줄이겠다는 내용이 들어가 있습니다.

반면 신차를 배정하고 새 시설을 만든다면서 새로 고용할 직원은 5년 동안 비정규직 7명밖에 없을 거라고 적시했습니다.

당초 예상보다 더 큰 해고 규모에 노조는 반발했습니다.

사측 계획대로라면 유럽 수출이 끊기는 '스파크', 단종되는 라보·다마스를 생산하는 창원공장이 인력 감축 타겟이 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정해철/한국GM 노동조합 정책기획실장] "이미 노조는 회사를 신뢰할 수 없는 수준까지 왔기 때문에 회사가 어떤 말을 해도 믿지 않을 것이고요."

그럼에도 GM의 베리 앵글 사장은 압박의 수위를 한 단계 더 올렸습니다.

사측 요구에 따르지 않으면 4월 20일엔 부도처리로 갈 수밖에 없다, 희망퇴직을 신청하지 않은 군산공장 680명은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해고할 수 있다며 최후통첩을 날린 겁니다.

한국GM이 갚아야 할 2조 3천억 원의 만기는 길어야 열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MBC뉴스 김재경입니다.

김재경 기자 (samana80@naver.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