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시리아 동구타 반군 철수 계속..정부군, 공격 재개 경고

이지예 입력 2018. 03. 28. 10:39

기사 도구 모음

시리아 동구타 반군 일부가 동구타에서 철수해 북서부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한 반군 소식통은 AFP통신에 "러시아는 두마에서도 동구타의 다른 지역과 똑같은 합의를 보길 원한다"며 "최후통첩을 했다. (반군은) 28~29일까지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리아 정부군은 2월 중순부터 동구타 탈환을 위한 대대적 공습과 지상 작전을 실시해 이 지역 90% 이상을 손에 넣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두마=AP/뉴시스】24일(현지시간) 시리아 동구타 다마에서 주민들이 정부군 통제 지역으로 대피하고 있다. 2018.3.25.

정부군, 두마 주변에 집결

【서울=뉴시스】이지예 기자 = 시리아 동구타 반군 일부가 동구타에서 철수해 북서부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 이미 동구타 90%를 탈환한 정부군은 공격 재개를 경고하고 나섰다.

27일(현지시간) 미들이스트아이(MEE)에 따르면 이날 동구타 내 '파일라끄 알라흐만' 반군이 장악하고 있던 지역에서 6700명 이상이 떠날 채비를 서두르고 있다.

파일라끄 알 라흐만은 지난주 러시아군과 동구타 주둔 지역에서 철수하기로 합의했다. 이후 아르빈, 자말카, 조바르 등에서 피난 행렬이 계속되고 있다.

이들 외에도 '아흐라르 알 샴', '하이아트 타흐리르 알샴'(HTS) 등 동구타의 다른 주요 반군들도 러시아군과 철수를 합의하고 동구타를 떠나고 있다.

동구타 내 반군의 마지막 거점으로 남은 두마에서는 이 곳을 통제하는 반군 '이슬람군'이 러시아와 접촉 중이다. 이들은 동구타를 떠나지 않고 머무는 방안을 선호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러시아 측은 그러나 이슬람군에 투항하든가 전투를 계속하든가 둘 중에 하나를 선택하라고 압박하고 있다고 전해졌다. 러시아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지원하며 동구타 작전을 진행해 왔다.

한 반군 소식통은 AFP통신에 "러시아는 두마에서도 동구타의 다른 지역과 똑같은 합의를 보길 원한다"며 "최후통첩을 했다. (반군은) 28~29일까지 응답해야 한다"고 말했다.

시리아 정부군은 2월 중순부터 동구타 탈환을 위한 대대적 공습과 지상 작전을 실시해 이 지역 90% 이상을 손에 넣었다. 이 과정에서 불과 5주만에 1600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시리아 친정부 매체 알 와탄은 정부군 소식통을 인용해 정부군이 두마 주변에 집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동구타와 관계된 군대 전체가 두마로 향하고 있다"며 "테러 단체(정부군이 반군을 지칭할 때 쓰는 표현) 이슬람군이 항복하고 도시를 떠나지 않으면 대대적 군사 작전이 벌어질 것"이라고 전했다.

ez@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