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경남도, STX·성동조선 노조와 간담회 '정상화 방안 논의'

입력 2018. 03. 28. 19:53

기사 도구 모음

경남도는 28일 법정관리 등이 결정된 STX, 성동조선해양 노조와 긴급 간담회를 열고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등 도와 노조 관계자 11명이 참석했다.

한 권한대행은 "오늘 제시된 의견은 종합적으로 고민하고 검토하겠다"며 "STX와 성동조선 정상화를 위해 도와 권한대행이 할 수 있는 일은 다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경남도는 28일 법정관리 등이 결정된 STX, 성동조선해양 노조와 긴급 간담회를 열고 정상화 방안을 논의했다.

경남도, STX·성동조선해양 노조 간담회 [경남도청 제공=연합뉴스]

이날 간담회에는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 등 도와 노조 관계자 11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노조는 노동자 생존방안 모색이 우선이라며 정부 협상 필요성을 강조하고 도가 협상 테이블 마련의 중재역할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박경태 성동조선 수석부지회장은 "창원지법에서 성동조선에 대한 회생개시 결정이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법원에 이 같은 노조 의견을 전달해 달라고 부탁했다.

한 권한대행은 "오늘 제시된 의견은 종합적으로 고민하고 검토하겠다"며 "STX와 성동조선 정상화를 위해 도와 권한대행이 할 수 있는 일은 다 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도는 조선업종 위기와 대량실직에 대한 긴급대책으로 400억원 규모 조선업 구조개선펀드 출자를 검토하고 있다.

또 최근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고용노동부에 신청했으며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도 산업통상자원부에 신청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