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공직자 재산공개]문 대통령 18.8억..정의용 실장 6억 ↓

이민찬 입력 2018.03.29. 09:15 수정 2018.03.29. 13:48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총 18억8018만원으로 나타났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장·차남의 재산 고지를 거부해 6억원 가량 재산이 줄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관보에 게재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53명의 평균 재산은 14억9700만원이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8월 18억2200만원의 재산 신고했으나, 그 이후 예금이 4억7700만원 가량 증가하고, 건물 가액이 3억여원 감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용 실장, 장·차남 고지 거부
장하성 실장 靑 참모 재산 1위

청와대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재산은 총 18억8018만원으로 나타났다. 취임 이후 이후 재산이 5772만원 늘어났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장·차남의 재산 고지를 거부해 6억원 가량 재산이 줄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9일 관보에 게재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문 대통령을 포함한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참모 53명의 평균 재산은 14억9700만원이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8월 18억2200만원의 재산 신고했으나, 그 이후 예금이 4억7700만원 가량 증가하고, 건물 가액이 3억여원 감소했다. 문 대통령은 예금 증가 이유를 '주택 처분 및 급여에 따른수입 증가, 생활비 등 지출로 인한 변동'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김정숙 여사 명의의 서울 홍은동 자택을 처분했다. 해당 주택은 김재준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실 행정관이 3억4000만원에 매입했다.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의 대지와 제주 한경면의 임야 등 3억3700만 원 가량의 토지와 본인 소유의 양산 사저 등 4억5300만원 가량의 건물을 함께 신고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지난해 8월보다 7300만원 증가한 5억700만 원을 신고했다. 서울 은평뉴타운 아파트를 그대로 보유하고 있었다. 늘어난 자산 대부분은 예금으로 약 7100만원 가량 증가했다. 임 실장은 증가사유를 '급여통장 신설 등 예금잔액 및 보험 단순 증감'이라고 설명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은 지난해보다 2억8300만원 늘어난 96억200만원을 신고해 청와대에서 가장 많은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실장은 지난해보다 6억100만원 줄어든 17억8300만 원을 신고했다. 장·차남이 올해는 고지를 거부하면서 재산 목록에서 빠졌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차영환 경제정책비서관(78억1700만원), 조국 민정수석(53억2800만원), 김현철 경제보좌관(50억9400만원) 등이 재산 상위자에 이르을 올렸다. 다만 청와대에 뒤늦게 합류한 주현 중소기업비서관(135억원)이 재산공개대상자에 포함되면 청와대 참모 중 최고액 자산가는 주 비서관으로 바뀐다.

청와대 참모 중 가장 재산이 적은 사람은 김혜애 기후환경비서관으로 8700만 원을 신고했다. 최혁진 사회적경제비서관(1억2400만원), 송인배 제1부속비서관(1억3800만원), 김금옥 시민사회비서관(1억6800만원), 최종건 평화군비통제비서관(1억9700만 원) 등은 1억원대 재산을 신고했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