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왁싱숍 살인' 30대 2심도 무기징역.."평생 뉘우쳐라"

이혜원 입력 2018. 03. 29. 10:17

기사 도구 모음

왁싱(제모) 업소에 손님으로 가장해 들어간 뒤 여주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에게 항소심 법원도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배씨는 지난해 7월 서울 강남 소재 한 왁싱업소에서 손님으로 가장해 왁싱 시술을 받은 뒤 주인 A씨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하고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적 드문 왁싱숍 들어가 주인 살해
法 "평생 속죄하고 뉘우치며 살아라"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왁싱(제모) 업소에 손님으로 가장해 들어간 뒤 여주인을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0대 남성에게 항소심 법원도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서울고법 형사10부(부장판사 박형준)는 29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강간 등 살인) 등 혐의로 기소된 배모(31)씨의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와 15년간 위치추적장치 부착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배씨는 동영상을 통해 우연히 알게 된 피해자를 상대로 너무나 잔혹하고 참혹한 범행을 저질렀다"며 "재물을 취하려는 목적을 이뤘는데도 끝내 살해한 정황까지 반사회적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검사는 배씨에게 사형을 내려달라고 항소했지만, 사형을 정당화할 수 있는 특별한 사정이 객관적으로 드러났다고 할 수 없다"며 "평생 피해자에게 속죄하고 죄책을 치르겠다던 배씨의 다짐을 믿도록 하겠다"고 판단했다.

그러면서 "사회에 복귀할 기회가 주어질지 알 순 없지만, 형을 마치는 날까지 피해자에게 뉘우치는 마음으로 속죄하며 살아라"라고 당부했다.

배씨는 지난해 7월 서울 강남 소재 한 왁싱업소에서 손님으로 가장해 왁싱 시술을 받은 뒤 주인 A씨를 상대로 성폭행을 시도하고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 조사결과 배씨는 인터넷 방송을 통해 A씨 가게가 인적이 드문 주택가에 있다는 점을 알아낸 뒤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1심 재판부는 "배씨의 범행은 사회적 동물인 사람이 사람을 상대로 할 수 있다고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잔혹하다"며 "배씨로 인해 A씨는 비참하게 생을 마감했고, 유족과 지인들은 평생 고통을 안고 살아가야 한다"며 배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hey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