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이마트 "세계 최초 자율주행 스마트카트 개발..3년내 도입"

입력 2018. 03. 29. 16:41

기사 도구 모음

이마트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 자율주행 스마트카트를 공개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채용박람회에서 "고객이 쇼핑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기능을 부가한 카트를 구상 중"이라고 밝힌 데 이어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스마트카트를 소개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일라이'(eli)라고 이름 붙인 이 카트를 세계 최초의 자율주행 스마트카트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이마트가 개발 중인 인공지능 자율주행 스마트카트를 공개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지난 28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채용박람회에서 "고객이 쇼핑을 쉽게 할 수 있도록 혁신적인 기능을 부가한 카트를 구상 중"이라고 밝힌 데 이어 2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스마트카트를 소개하는 동영상을 올렸다.

정 부회장은 '일라이'(eli)라고 이름 붙인 이 카트를 세계 최초의 자율주행 스마트카트라고 설명했다.

영상에 따르면 고객을 따라 움직이는 자율 팔로잉, 상품 검색 및 길 안내, 할인상품 추천, 자동결제, 주차위치 안내 및 자동복귀 기능 등이 탑재될 예정이다.

정 부회장은 코엑스 행사장에서 "도입 시기는 미정이며 3년 안으로 도입을 고려 중"이라며 "투자비가 매우 크기 때문에 시범적으로 운영해보고 장단점을 보완해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개발 중인 자동차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콘셉트카처럼 앞으로 한 달 안에 콘셉트 카트를 만들어 보겠다고 예고했다.

이 카트를 우선 도입할 장소로 그는 하남 지역과 창고형 할인매장 트레이더스를 꼽았다.

이마트 스마트카트 일라이 [이마트 제공]

doubl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