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개혁 강경파' 김기식 금감원장 내정자 당면 과제는 금융권 개혁

입력 2018. 03. 30. 11:38 수정 2018. 03. 30. 16:57

기사 도구 모음

'개혁 강경파' 김기식 전 의원이 30일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내정되면서 금융권 전반에 고강도 개혁이 이뤄질 전망이다.

김 내정자는 참여연대에서 정책실장과 사무처장을 지낸 시민단체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 시절에도 강경파로 분류됐다.

또 김 내정자가 의원 시절 은산분리 원칙을 강하게 고수한 것을 고려하면 인터넷 전문은행들이 염원하는 은산분리 규제 완화는 어려워질 전망이다.

금융권은 김 전 의원 내정 소식에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채용비리 얼룩 지우기·신뢰 회복 주력할 듯.."올 것이 왔다" 긴장한 금융권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박의래 김경윤 기자 = '개혁 강경파' 김기식 전 의원이 30일 신임 금융감독원장에 내정되면서 금융권 전반에 고강도 개혁이 이뤄질 전망이다.

김 내정자는 참여연대에서 정책실장과 사무처장을 지낸 시민단체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의원 시절에도 강경파로 분류됐다.

이 때문에 김 내정자가 최근 불거진 금융지주사 채용비리 의혹을 말끔히 척결하고 금감원 신뢰 회복을 끌어낼 적임자라는 평가가 나온다.

신임 금감원장에 김기식 전 의원 임명제청 (서울=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30일 금융위원회 의결을 거쳐 김기식 더미래연구소장(제19대 국회의원)을 금감원장에 임명 제청했다. 2018.3.30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금융권은 지난해 말부터 우리은행과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등 주요 시중은행에서 연달아 불거진 채용비리 의혹으로 얼룩진 상태다. 현재 검찰이 각 은행의 채용비리 수사를 진행 중이다.

금감원 내부의 채용비리 관련 잡음도 2년 넘게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1월 금감원은 2014년 변호사 경력직원을 뽑는 과정에서 서류전형 기준을 임의로 변경해 최수현 전 금감원장과 행정고시 동기인 임영호 전 의원의 아들이 채용되도록 한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았다.

이 사건으로 김수일 전 부원장과 이상구 전 부원장보는 각각 징역 1년, 징역 10월을 선고받았다.

지난해 9월에는 감사원의 감사를 통해 채용비리 의혹이 제기돼 이병삼 부원장보가 물러났다.

최근에는 최흥식 전 금감원장이 하나금융 사장 재직 시절인 2013년 지인의 아들을 하나은행 채용에 추천했다는 이유로 사퇴했다.

하나금융지주와의 힘겨루기에서 밀린 당국의 위신과 신뢰를 회복하는 것도 과제다.

금감원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3연임 과정에서 후보 선출 과정을 유보해달라고 구두와 서면으로 요청했지만, 하나금융 이사회가 일정을 강행하면서 체면을 구긴 바 있다.

현재 금감원은 하나은행을 상대로 특별검사단을 보내 최 전 원장 채용비리 의혹에 대해 들여다보고 있다.

금융당국의 감독 체계와 역할 재편을 꾀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김 내정자는 과거 기획재정부에서 국제금융 부문을 떼어낸 뒤 금융당국과 합쳐 금융부를 신설하는 방안을 내놓기도 했다.

또 김 내정자가 의원 시절 은산분리 원칙을 강하게 고수한 것을 고려하면 인터넷 전문은행들이 염원하는 은산분리 규제 완화는 어려워질 전망이다.

현재 업계의 현안으로 부상한 금호타이어, 한국GM 등 기업구조조정 작업에 대해서도 어떤 목소리를 낼지도 주목된다.

금융위와 함께 채권단의 입장을 조율하는 금융당국의 수장으로서 부실기업이 채권단의 지원으로 연명하는 현상에 대해 단호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김 내정자는 최근 한 칼럼에서 기업 구조조정에 대해 "파장을 우려해 주저하며 연명책을 쓰기보다는 여러 가지 부담에도 과감하고 신속하게 처리하는 것이 좋다는 것이 그동안의 경험"이라고 주장했다.

금융권은 김 전 의원 내정 소식에 바짝 긴장한 모습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올 것이 왔다"며 "쉽지 않은 분으로 알고 있는데 앞으로 금융권이 살얼음판을 걷게 됐다"고 말했다.

heev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