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수출 중소기업 34% "최근 미국發 무역전쟁 체감"

입력 2018. 03. 30. 17:07

기사 도구 모음

기업은행 산하 IBK경제연구소는 수출 중소기업들이 3곳 중 1곳꼴로 '미국발(發) 무역전쟁'을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소가 수출 중소기업 22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상 기업의 34%는 "최근 미국발 통상압력을 체감한다"고 응답했다.

미국의 통상압력을 지난해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보복' 관련 통상압력과 비교하면 "낮다(응답 기업의 50%)"거나 "비슷하다(29%)"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IBK경제硏 설문조사.."통상압력, 中 '사드보복'보다 낮거나 비슷"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기업은행 산하 IBK경제연구소는 수출 중소기업들이 3곳 중 1곳꼴로 '미국발(發) 무역전쟁'을 체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30일 밝혔다.

연구소가 수출 중소기업 220곳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대상 기업의 34%는 "최근 미국발 통상압력을 체감한다"고 응답했다. 이들 중 39%는 미국 통상압력이 "향후 2∼3년 지속할 것"으로 예상했다. 33%는 "올해 11월 미국 중간선거까지만 지속할 것"으로 봤다.

통상압력 체감 기업 업종은 도매·상품중개업(31%), 1차 금속 제조업(13%), 화학물질·화학제품 제조업(9%),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통신장비 제조업(9%) 순이다.

미국의 통상압력을 지난해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보복' 관련 통상압력과 비교하면 "낮다(응답 기업의 50%)"거나 "비슷하다(29%)"고 답했다.

응답 기업이 경험한 통상 마찰은 '한국제품에 대한 규제 강화'(46%), '한국제품 통관 지연'(28%) 순으로 꼽혔다. 통상 마찰을 겪은 거래 대상국은 중국이 65%, 미국이 15%다.

통상 마찰에 따른 어려움은 매출 감소(46%)와 거래처 다변화(17%) 등을 꼽았다. 대응 방안으로는 수출 품목·지역 다변화(47%)와 수출 상품 경쟁력 강화(27%) 등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zheng@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