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문 대통령, 中 양제츠에 "미세먼지 중국 요인 있다"

입력 2018. 03. 30. 18:26 수정 2018. 03. 30. 19:0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국의 미세먼지가 국내적 요인도 있지만, 중국 요인도 있는 만큼 한중 간 긴밀한 협력을 원하는 목소리가 우리 국민 사이에 높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중국발 미세먼지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제츠 "대기오염 문제, 한중환경협력센터 출범시켜 공동노력하자"
얘기 나누는 문 대통령과 양제츠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만나 얘기를 나누고 있다.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한국의 미세먼지가 국내적 요인도 있지만, 중국 요인도 있는 만큼 한중 간 긴밀한 협력을 원하는 목소리가 우리 국민 사이에 높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하고 중국발 미세먼지 문제의 심각성을 강조했다.

이는 최근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 청원란에 '미세먼지에 대해 중국 정부에 항의해달라'는 청원이 제기되는 등 중국발 미세먼지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확산하고 있음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이에 양 위원은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 오염 문제는 한중환경협력센터를 출범시켜 공동으로 노력하면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한중환경협력센터 조기 출범에 동의했다.

한중환경협력센터는 지난해 12월 한중 정상회담에서 논의됐으나 설치를 위한 협의는 진척되지 않고 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