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中, 사드 경제보복 사실상 철회..미세먼지 문제에 한중 공동대응 천명(종합)

김성곤 입력 2018.03.30. 18:56 수정 2018.03.30. 19:02

중국 정부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발해 우리 정부에 취했던 경제보복 조치를 사실상 철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미세민저 문제와 관련해 한중 양국의 공동대응을 천명했다.

이날 면담에서 한중 양국이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 한중 환경협력센터 출범을 골자로 하는 공동대응을 천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0일 오후 文대통령, 양제츠 中 정치국 위원 면담
양제츠 "文대통령 관심사항 중요시.."빠른 시일 내 가시적 성과"
文대통령 "미세먼지, 한중 긴밀한 협력 원하는 목소리 높다"
양제츠, 한중환경협력센터 출범 동의..북중정상회담 성과 文대통령에 설명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성곤 기자] 중국 정부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반발해 우리 정부에 취했던 경제보복 조치를 사실상 철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미세민저 문제와 관련해 한중 양국의 공동대응을 천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러한 내용을 골자로 하는 합의가 이뤄졌다고 김의겸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양제츠 위원은 특히 △중국의 단체관광 정상화 △롯데마트의 원활한 매각 절차 진행 △선양 롯데월드 프로젝트 재개 △전기차 배터리 보조금 문제 등 문재인 대통령의 관심사항과 관련해 “중국은 대통령의 관심사항을 매우 중요시 하고 있다”며 “관련 사항은 빠른 시일 안에 가시적 성과를 보게 될 것이다. 대통령께서는 이를 믿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중국 국빈방문을 통해 양국관계 최대 현안이었던 사드갈등을 풀고 양국관계 전면적 정상화에 사실상 합의했다. 지난해 7월 독일, 11월 베트남에서의 정상회담을 통해 양국 정상간 신뢰관계를 쌓았기 때문이다.

다만 중국의 사드 경제보복 조치 철회는 선언적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지적이 민간분야를 중심으로 끊임없기 제기됐다. 다만 시 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양제츠 위원이 빠른 시일 내에 가시적 성과를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사드 보복조치 철회에 따른 관광, 면세점 업계를 중심으로 대중국 특수가 재현될지 주목된다.

이날 면담에서 한중 양국이 날로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문제와 관련해 한중 환경협력센터 출범을 골자로 하는 공동대응을 천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미세먼지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미세먼지가 국내적 요인도 있지만 중국 요인도 있는 만큼 한중 사이에 긴밀한 협력을 원하는 목소리가 국민들 사이에서 높다”고 말했다. 양제츠 위원은 이에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 문제는 한중 환경협력센터를 출범시켜 공동으로 노력한다면 좋은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한중 환경협력센터의 조기 출범에 동의했다. 특히 이를 위해 두 나라는 환경장관간 협력을 포함해 고위급 관계자들이 이른 시일 안에 만나는 데 동의했다.

김 대변인은 이와 관련, “한중 환경협력센터는 지난해 한중 정상회담에서 논의됐으나 설치를 위한 구체적인 협의는 진척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양 위원은 문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중국 국빈 방문 당시 관심을 당부했던 충칭의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과 관련해 “관련 지방정부에 복원을 서두르라고 지시를 내렸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과 양 의원은 이날 면담에서 북중정상회담 및 한반도 정세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다. 양 위원은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을 계기로 이뤄진 북중 정상회담 결과를 문 대통령에게 상세히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양 위원은 이를 토대로 남북·북미정상회담이 성과를 거두기 위한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이어갔다. 중국 측은 이와 관련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해 적극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덧붙였다.

김성곤 (skzero@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