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여의도 벚꽃터널

박세연 기자 입력 2018. 04. 02. 14:4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서울의 최고기온이 22도까지 오르는 등 초여름 날씨를 보인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윤중로에서 시민들이 개화를 시작한 벚꽃을 바라보며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18.4.2/뉴스1

psy5179@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