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北매체, 남북 합동공연 보도.."민족화합의 열기 달아올라"

입력 2018.04.04. 07:27

북한 매체들은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예술인 합동공연이 전날 열린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남측 예술단과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이 함께 만든 '남북예술인들의 연합무대-우리는 하나' 공연 소식을 보도하면서 "북과 남이 하나가 된 무대 위에서 서로 손을 맞잡고 통일을 바라는 겨레의 열망을 목소리 합쳐 구가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은 장내를 민족화합의 후더운 열기로 달아오르게 하였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념촬영하는 남과 북 (평양=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3일 오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열린 남북합동공연 '우리는 하나'에서 남북 예술단원들이 공연을 마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8.4.3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북한 매체들은 4일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남북 예술인 합동공연이 전날 열린 소식을 일제히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남측 예술단과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이 함께 만든 '남북예술인들의 연합무대-우리는 하나' 공연 소식을 보도하면서 "북과 남이 하나가 된 무대 위에서 서로 손을 맞잡고 통일을 바라는 겨레의 열망을 목소리 합쳐 구가하는 출연자들의 모습은 장내를 민족화합의 후더운 열기로 달아오르게 하였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공연은 북과 남의 예술인들이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삼천리 강토 위에 통일의 대교향악을 높이 울려갈 의지를 담아 부른 노래 '백두와 한나는 내 조국', '우리의 소원은 통일', '다시 만납시다'로 절정을 이루었다"며 "시종일관 북과 남의 마음과 뜻이 하나로 합쳐지고 동포애의 따뜻한 정과 열이 넘쳐흐른 련환(합동) 공연은 관람자들의 절찬을 받았다"고 밝혔다.

조선중앙방송은 "출연자들이 특색있는 종목들을 펼쳐 보일 때마다 관람자들은 핏줄도 하나 언어와 문화도 하나인 우리 겨레는 결코 갈라져 살 수 없는 하나의 민족임을 다시금 절감하며 뜨거운 박수갈채를 보냈다"고 전했다.

이날 합동공연에는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박춘남 문화상, 안동춘 조선문학예술총동맹 중앙위원회 위원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 등 북측 인사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윤상 음악감독 등 남측 인사가 관람했다고 북한 매체들은 전했다.

북한 매체들은 합동공연이 끝나고 열린 환송연회도 보도하면서 "연회는 동포애의 정이 차 넘치는 가운데 진행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남측 예술단이 모든 일정을 마치고 4일 평양을 출발했으며, 박춘남 문화상 등이 평양국제비행장에서 배웅했다는 내용도 전했다.

hojun@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