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예비역, 평화 지키고 만드는 일당백 전력"

이민찬 입력 2018.04.06. 09:29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예비군의 날을 맞아 "예비역 한 사람 한 사람이 평화를 지키고 만드는 일당백의 전력"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국 광역시·도에서 열리는 '제50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에 보낸 축전을 통해 "군 복무 기간 익힌 여러분의 경험은 국가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50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 축전 보내

[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예비군의 날을 맞아 "예비역 한 사람 한 사람이 평화를 지키고 만드는 일당백의 전력"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전국 광역시·도에서 열리는 '제50주년 예비군의 날 기념행사'에 보낸 축전을 통해 "군 복무 기간 익힌 여러분의 경험은 국가의 소중한 자산"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족과 친구, 사랑하는 사람을 지키기 위해 다시 군복을 입고 총을 드는 훈련에 참여해 준 여러분은 애국자"라며 "훈련에 참여한 예비군 모두가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국가의 책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예비군 창설 50주년인 오늘 '육군동원전력사령부'를 창설했다"며 "예비군 역사의 새로운 50년, '예비전력 정예화'의 길을 함께 열어가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275만 예비군 한 사람 한 사람이 오늘의 훈련이 보람되고 알찼다고 느낄 때 비로소 대한민국 예비전력은 정예가 되었다 말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예비역이 전투 능력을 제대로 발휘하려면 자발적이고 효율적인 훈련 시스템이 갖춰져야 한다"며 "국방부는 훈련 대기시간과 인도·인접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스타트 훈련관리 체계'를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실내사격장, 영상모의사격장과 같은 안전하고 과학적인 훈련 시설을 확충하는 한편, 잠자리와 식사 등 생활여건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예비군은 유사시 전력이기 이전에 일상의 민주주의와 공동체 삶을 건강하게 하는 우리 사회 주역"이라며 "예비군 훈련은 군 생활을 마치고 사회생활을 시작한 청년에게 힘이 되고 보탬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전국 예비군 훈련장에서 한반도 평화를 수호하는 함성이 울려 퍼질 때까지 저와 정부는 최선을 다하겠다"며 "예비군 여러분이 자부심을 가지고 지킬만한 나라다운 나라,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향해 나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이민찬 기자 leemin@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