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벨트 뺏긴 맥그리거, 차량 파손 '난동'

입력 2018. 04. 06. 11:21

기사 도구 모음

격투기 선수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가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종합 격투기 UFC 223 미디어데이가 끝난 후 UFC 선수가 탑승한 차량에 손수레와 쓰레기를 집어 던지는 난동을 피웠다.

지난 2016년 11월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른 뒤 UFC에서 한 경기도 치르지 않은 맥그리거가 챔피언 자격을 박탈당한 게 원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사진은 지난 2016년 11월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자신의 벨트를 어깨에 메고 옥타곤을 떠나는 맥그리거.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욕 AP=연합뉴스) 격투기 선수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가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종합 격투기 UFC 223 미디어데이가 끝난 후 UFC 선수가 탑승한 차량에 손수레와 쓰레기를 집어 던지는 난동을 피웠다.

데이나 화이트 UFC 사장은 "UFC 역사상 가장 역겨운 일이 벌어졌다"고 분노했다. 지난 2016년 11월 라이트급 챔피언에 오른 뒤 UFC에서 한 경기도 치르지 않은 맥그리거가 챔피언 자격을 박탈당한 게 원인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사진은 지난 2016년 11월 뉴욕 매디슨스퀘어가든에서 자신의 벨트를 어깨에 메고 옥타곤을 떠나는 맥그리거.

gin@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