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더' 이보영·허율 '흰 드레스로 맞춘 모녀룩'

입력 2018.04.12. 09:1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칸 EPA=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제1회 칸 국제 시리즈 페스티벌 시상식에서 배우 이보영(왼쪽)과 허율이 다정하게 손을 잡고 등장하고 있다.

드라마 '마더'는 아시아 작품 중 유일하게 공식 경쟁 부문에 초청됐으나 아쉽게도 무관에 그쳤다. 이번 행사는 11일에 막을 내린다.

gi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