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韓 VR콘텐츠, 칸에 선보여

안진용 기자 입력 2018.04.13. 11:00 수정 2018.04.13. 11:03

한국의 VR(가상현실) 콘텐츠가 칸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된다.

영화 '신과 함께'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이 대표로 있는 VFX(시각특수효과) 및 영상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 스튜디오는 오는 5월 열리는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의 공식마켓인 마르쉐 뒤 필름에서 VR 콘텐츠 '화이트 래빗'과 '살려주세요'를 선보인다.

이 마켓은 세계 영화 산업의 최신 이슈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인 'NEXT'에 2016년부터 VR부문을 신설해 세계 각국의 인상적인 VR 콘텐츠를 소개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의 VR(가상현실) 콘텐츠가 칸국제영화제에서 소개된다.

영화 ‘신과 함께’를 연출한 김용화 감독이 대표로 있는 VFX(시각특수효과) 및 영상 콘텐츠 전문기업 덱스터 스튜디오는 오는 5월 열리는 제71회 칸국제영화제의 공식마켓인 마르쉐 뒤 필름에서 VR 콘텐츠 ‘화이트 래빗’과 ‘살려주세요’를 선보인다.

이 마켓은 세계 영화 산업의 최신 이슈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인 ‘NEXT’에 2016년부터 VR부문을 신설해 세계 각국의 인상적인 VR 콘텐츠를 소개해왔다.

안진용 기자 realyong@munhw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