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가슴 만져도 되나?" "호텔가자" 성희롱 차관 문책하지 않는 일본

도쿄/김수혜 특파원 입력 2018.04.14. 03:0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6년차 재무성 관료 후쿠다, 수년간 여기자들 성희롱
피해자들 익명 증언에도 정부, 조사 않고 구두 경고만

발행 부수 44만부의 일본 3대 시사 주간지 '주간신초'가 지난 12일 일본 재무성의 최고위 공무원이 수년간 여기자들을 상대로 상식선을 뛰어넘는 성희롱을 지속적으로 해왔다고 보도했다. 후쿠다 준이치(福田淳一·사진) 재무성 차관이 장본인이다.

후쿠다 차관은 도쿄대 법대 졸업 직후 재무성에 들어가 주요 보직을 두루 거친 36년 차 직업 관료다. 재무성은 예·결산 승인, 국고 출납, 화폐 발행, 세입·세출, 국유재산 관리를 책임져 '최강 관청'이라 하고, 차관은 그 안에서 정치적 결정만 빼고 실무를 총지휘한다. 기자들에게도 재무성에서 가장 중요한 취재원이다.

여러 피해자는 익명이긴 하지만 자기가 당한 일을 구체적으로 증언했다. 피해자들에 따르면, 후쿠다 차관은 회식 때건 일할 때건 뜬금없이 모욕적인 말을 툭툭 던졌다. 한 여기자는 "'호텔 가자'는 말은 기본"이라고 했다. 다른 여기자는 "후쿠다 차관이 '남자 친구 있느냐' '섹스는 얼마나 하느냐'고 물었다"고 했다. 여기자가 차관에게 "남자 친구가 덴쓰(일본 최대 광고 회사)에 다닌다"고 했더니, 차관이 "(너랑) 놀고 버리겠네"라고 한 적도 있다.

차관은 대낮에 취재할 때도 성희롱을 그치지 않았다. 한 여기자가 사학 스캔들이 커지는 이유가 "총리 부인 이름이 나와서 아니겠느냐"고 묻자, 차관은 "민감한 일이야. 가슴 만져도 되나?"라고 답했다.

차관이 또 다른 여기자에게 "가슴 만져도 좋아?" 하고 묻길래, 여기자가 "안 된다"고 했더니 "(그럼) 손 묶어도 돼?" 하더란 증언도 나왔다.

주간신초는 정치인의 돈 문제, 여자 문제를 자극적으로 폭로해온 상업적 잡지다. 과할 때도 적지 않다. 하지만 이번엔 취재 내용이 탄탄해, 아사히·마이니치 등 5대 중앙지와 NHK, 교도통신 등 주류 언론도 바로 뒤따라 보도했다.

문제는 그 후다. 정부 안의 그 누구도 후쿠다 차관에게 책임을 묻자고 하지 않았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재무상은 "사실이라면 '아웃' 돼야 하지만 더 조사할 생각은 없다"고 했다. 피해자 증언이 익명이라 사실관계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이유였다. "차관에게 '긴장감 갖고 일하라'고 구두로 주의를 줬다" "본인도 충분히 반성하고 있다"는 말도 했다. 재무성이 사학 스캔들에 휘말린 상황에서 이런 추문을 만들지 말라고 야단을 쳤고, 본인이 잘 알아들었으니 해임하진 않겠다는 얘기다.

이런 일이 터져도 일본은 인터넷이 조금 들끓을 뿐 본격적으로 '미투'가 펼쳐질 조짐은 없다. 작년 10월부터 올 초까지 프리랜서 기자, 인기 작가, 연극배우 등이 몇 차례 실명으로 나섰지만 잔물결에 그쳤다.

전문가들은 "문화적 이유와 정치적 이유가 다 같이 있다"고 분석한다. 일본은 한 번도 국민이 들고일어나 권력을 뒤엎은 적이 없다. 정해진 질서를 당연시하는 풍조가 짙다. 여성 성희롱 사건에도 피해자인 여성이 핑곗거리를 만들었기 때문이라고 인식하는 경향이 다른 나라보다 강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