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민주당 GM특위 "법정관리는 파국..노사 합의 급선무"

입력 2018.04.17. 11:57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한국지엠(GM) 대책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장은 17일 "법정관리는 파국이나 다름없으니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한 합의점을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에서 노조 집행부와 함께 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GM 노조 집행부 6명, 홍영표 특위 위원장, 박남춘·박찬대·신동근·유동수·윤관석 의원, 차준택 인천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노조 "고용 보장·신차 확약해야"..특위 "사측에도 촉구"
한국GM대책 특별위 창원현장 간담회 (창원=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19일 오전 경남 창원시 성산구 한국산업단지공단 경남지역본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한국GM 대책특위 현장간담회'에서 홍영표 한국GM대책특위 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2018.3.19 image@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한국지엠(GM) 대책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위원장은 17일 "법정관리는 파국이나 다름없으니 노사가 대화와 타협을 통한 합의점을 도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홍 위원장은 이날 인천시 부평구 한국GM 부평공장에서 노조 집행부와 함께 한 간담회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부평공장은 중형 말리부·캡티바, 소형 아베오·트랙스를 생산하는 중·소형차 공장이다. 그러나 글로벌 GM의 구조조정 여파에 내수 부진이 겹쳐 완성차 생산량이 계속 줄고 있다.

아베오와 트랙스를 생산하는 1공장은 가동률이 100%에 달하지만, 말리부와 캡티바를 생산하는 부평 2공장은 현재 주 2∼3일만 가동 중이다.

노조는 이에 말리부 후속 차량과 캡티바 대체 차종 투입, 중·대형 스포츠유틸리티 차량(SUV) 국내 생산 확약을 노사 임금·단체협약(이하 임단협) 교섭안에서 요구한 바 있다.

임한택 노조지부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군산공장 폐쇄 철회와 신차 2종 확약 등 미래발전 전망과 군산공장에 남은 근로자 680명에 대한 고용 보장을 사측이 확실히 답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임금 동결·성과급 미지급·희망퇴직 등 임금 절감 안을 모두 받아들였음에도 사측이 복리후생비 축소 등 추가 자구안을 강요하고 있다며, 노조의 입장을 정부에 전달해줄 것을 홍 위원장에게 요구했다.

홍 위원장은 이에 대해 "GM은 현재까지도 수출할 유럽 시장이 없어져 군산공장 재가동을 할 수 없다는 입장이기 때문에 정부, 산업은행, GM 간 협상도 진도가 나가지 않고 있다"며 노사 간 임단협 합의가 급선무라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GM 정상화는 시간을 다투는 문제라고 판단했기 때문에 야당 국정조사에 응하지 않은 것"이라며 "만약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2∼3년이 걸릴 수도 있으므로, 제대로 된 계획 제시를 사측에 강력하게 촉구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간담회에는 한국GM 노조 집행부 6명, 홍영표 특위 위원장, 박남춘·박찬대·신동근·유동수·윤관석 의원, 차준택 인천시의원 등이 참석했다.

chamse@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8.09.23. 06:05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