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상가 화장실 변기서 갓난아이 숨진 채 발견.."미숙아 추정"(종합)

입력 2018.04.17. 15:05 수정 2018.04.17. 15:08
자동 요약

청주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갓난아이 시신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흥덕구의 한 상가 화장실 변기에서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변기에 태반과 탯줄이 모두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볼 때 미숙아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사망 원인은 정밀 감식과 부검을 해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아이를 유기한 사람을 쫓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업주가 변기 막혀 신고..경찰 "숨진지 3∼4일 된 듯"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갓난아이 시신이 나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7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께 흥덕구의 한 상가 화장실 변기에서 신생아가 숨진 채 발견됐다.

상가 업주는 "3∼4일 전부터 변기에 물이 내려가지 않아 수리공을 불러 부쉈더니 시신이 나와 신고했다"고 전했다.

발견된 시신은 키 25∼30㎝의 여아로 119구급대 도착 당시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변기에 태반과 탯줄이 모두 발견된 것으로 미루어 볼 때 미숙아일 가능성이 크다"면서 "사망 원인은 정밀 감식과 부검을 해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하는 등 아이를 유기한 사람을 쫓고 있다.

경찰은 갓난아이가 숨진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logos@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