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카스트로 시대' 마무리..새 국가평의회 의장 뽑는다

이원준 기자 입력 2018.04.17. 17:06 수정 2018.04.17. 17:35

형 피델 카스트로으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아 쿠바를 통치해 온 라울 카스트로가 물러난다.

쿠바는 새 국가평의회 의장을 선출해 지난 59년간의 '카스트로 시대'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권력교체 작업은 현 국가평의회 의장인 라울 카스트로가 자리에서 사임하고 다음 의장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라울 카스트로가 의장직을 내려놓더라도 2021년 예정된 차기 공산당 총회 때까지 쿠바 공산당 제1서기로 남을 예정이기 때문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8일 국가평의회 의장 선출..58세 정치인 유력
라울 카스트로, 당 권력은 유지
차기 쿠바 최고권력자로 유력한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수석 부의장.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형 피델 카스트로으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아 쿠바를 통치해 온 라울 카스트로가 물러난다. 쿠바는 새 국가평의회 의장을 선출해 지난 59년간의 '카스트로 시대'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17일(현지시간) 쿠바 국영 매체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쿠바 국가평의회는 18일 전체회의를 열어 대통령직을 겸하는 새 의장을 선출한다.

권력교체 작업은 현 국가평의회 의장인 라울 카스트로가 자리에서 사임하고 다음 의장을 선택하는 방식으로 이뤄질 예정이다. 지난달 새로 선출된 605명의 국가평의회 의원들이 투표로 새 의장을 뽑는다.

라울 카스트로가 물러나면 1959년부터 이어온 카스트로 형제의 59년 통치도 막을 내리게 된다. 당시 피델 카스트로는 체 게바라와 3년간의 무장투쟁 끝에 쿠바 공산혁명에 성공했다.

다음 최고권력자로는 미겔 디아스-카넬 국가평의회 수석 부의장이 유력한 상태다. 그는 지난 2013년부터 라울의 '오른팔' 역할을 해온 인물이다.

디아스-카넬 부의장은 1958년 '쿠바 혁명' 이후 태어난 비혁명 세대다. 58세의 젊은 기수인 그는 미국 로큰롤을 즐기고 동성애에 우호적 태도를 보이는 등 기존 혁명세대 지도부보다 개방적 성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디아스-카넬이 새 국가평의회 의장에 오르더라도 대미 관계나 개방 정책에는 큰 변화는 없을 것으로 관측된다. 라울 카스트로가 의장직을 내려놓더라도 2021년 예정된 차기 공산당 총회 때까지 쿠바 공산당 제1서기로 남을 예정이기 때문이다.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 의장. © AFP=뉴스1

wonjun44@news1.kr

실시간 주요이슈

2018.09.23. 05:5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