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폐암환자, 면역요법 통해 생존율 획기적으로 높여"< NYT>

입력 2018.04.17. 17:18

일반적인 형태의 폐암 환자에게 화학요법과 함께 면역체계를 활성화하는 신약을 투약하면 생존 확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연구결과가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 암학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라면서, 폐암 환자에게 최대한 일찍 면역 치료를 받게 하는 쪽으로 폐암 치료법이 바뀌게 될 것으로 전문가들이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폐암 CT 모습 [서울성모병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일반적인 형태의 폐암 환자에게 화학요법과 함께 면역체계를 활성화하는 신약을 투약하면 생존 확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 보도했다.

신문은 이번 연구결과가 시카고에서 열리는 미국 암학회에서 발표될 예정이라면서, 폐암 환자에게 최대한 일찍 면역 치료를 받게 하는 쪽으로 폐암 치료법이 바뀌게 될 것으로 전문가들이 전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폐암은 세계적으로 한 해 1천700만명의 목숨을 앗아가는 치명적인 암이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뉴욕대 펄머터 암센터 흉부종양프로그램 소장인 리나 간디 박사가 주도한 연구팀은 16개국에서 폐암 치료를 받는 34~84세 환자 616명을 대상으로는 면역요법 연구를 진행했다. 이들은 폐암 중 가장 일반적인 '비편평상피 비소세포 폐암'의 진행 단계 환자들로 구성됐다. 연구 대상자 중 3분의 2는 화학요법과 함께 면역요법 치료를 받게 하고, 나머지 환자에게는 화학요법과 위약 치료를 받게 해 비교한 결과, 면역요법 환자군의 12개월 생존율은 69.2%에 달한 반면 그렇지 않은 환자군은 49.4%로 뚜렷한 차이를 보였다고 한다.

면역관문억제제(면역항암제)는 연구비를 댄 머크사가 만든 '키트루다'(Keytruda)를 사용하고, 화학요법에는 페메트렉시드에다 카보플라틴이나 시스프라틴을 투약했다.

간디 박사는 "이 연구결과는 화학요법만으로는 더는 표준 치료법이 될 수 없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예일 암센터의 종양학과장을 맡은 로이 헙스트 박사는 "지금까지 25년간 폐암치료를 맡아왔지만, 면역요법 도입으로 목도하고 있는 것과 같은 패러다임의 대변화를 경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암 치료에 면역요법을 활용하는 사례는 꾸준히 늘어왔으며, 환자의 면역체계가 종양 세포를 죽이게 하는 면역관문억제제 4종이 이미 승인이 된 상황이다. 이 요법은 1년에 10만달러 이상 비용이 들고 심각한 부작용이 동반할 수 있는 데다 절반 이하의 환자에만 적용되는 등 아직은 단점이 많다. 하지만 이 요법이 맞는 환자는 더 오래 생존할 수 있는 점 때문에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한 연구가 급속히 진행되고 있다.

헙스트 박사의 설명에 따르면 종양은 단백질이 숨겨진 봉지와 같은 것으로 이 봉지가 터져야만 인체의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찾아내 죽일 수가 있다고 한다. 화학요법이 일부 종양 세포를 죽여 봉지를 터뜨리는 역할을 하면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찾아내 제거한다는 것이다.

eomns@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8.09.23. 06:10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