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北리용호, 보름 해외순방후 평양행..러시아·CIS국가들 방문(종합)

입력 2018.04.17. 22:10

이달 3일 중국 방문을 시작으로 러시아와 독립국가연합(CIS) 국가들을 방문했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17일 귀국길에 올랐다.

중앙통신은 "외무상 리용호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대표단이 아제르바이잔에서 진행된 쁠럭불가담(비동맹)운동 외무상 회의 참가일정과 러시아와 독립국가협동체(CIS·독립국가연합) 나라들에 대한 방문을 마치고 17일 귀국하였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북·북미정상회담 앞두고 비핵화 문제 북한지지 확보 총력
러시아에 도착한 리용호 북한 외무상 [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홍국기 기자 = 이달 3일 중국 방문을 시작으로 러시아와 독립국가연합(CIS) 국가들을 방문했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17일 귀국길에 올랐다.

리 외무상은 이날 오후 중국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 귀빈실을 통해 평양행 고려항공 JS152편에 탑승했다.

리 외무상은 수행했던 임천일 외무성 유럽 1국장과 동행했으며,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도 공항에 나와 리 외무상을 환송했다.

임 국장은 러시아 나홋카 주재 북한 총영사를 역임했으며, '나진-하산' 사업을 담당하는 등 러시아 업무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조선중앙통신과 평양방송 등 북한 매체들은 이날 오후 10시께 리 외무상의 귀국 소식을 전했다.

중앙통신은 "외무상 리용호 동지를 단장으로 하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대표단이 아제르바이잔에서 진행된 쁠럭불가담(비동맹)운동 외무상 회의 참가일정과 러시아와 독립국가협동체(CIS·독립국가연합) 나라들에 대한 방문을 마치고 17일 귀국하였다"고 보도했다.

앞서 리 외무상은 지난 3일 아제르바이잔 바쿠에서 열리는 비동맹운동(NAM) 각료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평양에서 출발한 뒤 중국을 경유하며 왕이(王毅)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는 것으로 이번 순방 일정을 시작했다.

이후 투르크메니스탄, 러시아, 타지키스탄 등 러시아와 CIS 국가를 거쳐 15일간의 순방 일정을 마쳤다. 리 외무상은 순방 기간 각국과의 양자 관계를 비롯해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외무상의 광폭 외교 행보는 오는 4월 남북 정상회담과 5월 또는 6월 열릴 예정인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국제사회의 지지를 확보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임천일 北 외무성 유럽 1국장 평양행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17일 오후 중국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러시아와 중앙아시아 순방을 한행한 임천일 외무성 유럽 1국장이 출국 수속을 밟기 위해 세관으로 향하고 있다. 2018.4.17

chinakim@yna.co.kr, redflag@yna.co.kr

실시간 주요이슈

2018.09.23. 06:0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