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2020년 4·19혁명 기념식 참석 약속

입력 2018.04.19. 20:26

오는 2020년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가운데 역대 최대규모로 치러질 전망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4·19 혁명 60주년을 맞는 2020년 4·19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오는 2020년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은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참석한 가운데 역대 최대규모로 치러질 전망이다.

4·19 분향하는 文대통령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4·19민주묘지를 방문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비롯한 참모들과 함께 기념탑에 분향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방명록에 ‘4·19 혁명의 정신으로 정의롭고 공정한 나라를 만들겠습니다’라는 글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4·19 기념식에 자주 참석해 달라는 유족들의 요청을 받고 60주년을 맞는 2020년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4·19 혁명 60주년을 맞는 2020년 4·19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4·19 혁명 60주년을 의미 있게 치르기 위해 국가 차원에서 만반의 준비를 하기로 했다”며 “문 대통령이 유족들로부터 4·19 기념식에 자주 참석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렇게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강북구 수유동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찾아 헌화와 분향을 했지만,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공식 기념식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4·19 혁명 희생자 유가족 10여 명과 4월회 간부 20여 명 등은 이날 민주묘지를 참배하러 온 문 대통령을 기다렸다가 인사하며, 정부가 4·19 혁명을 더 성의껏 기억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의 요청을 받아들인 문 대통령은 4·19 혁명 60주년 기념식을 내용상 한 단계 격을 높여 치르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4·19 혁명은 1960년 4월 19일 전국의 학생과 시민들이 이승만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대규모 시위로 항거한 사건으로, 우리 헌법 전문에도 그 이념을 계승해야 한다고 적시돼 있다.

그러나 현직 대통령이 4·19 혁명 기념식에 직접 참석한 경우는 손에 꼽을 정도로 드물었다. 최근까지 대부분 국무총리가 참석해 대통령의 기념사를 대신 낭독하는 식이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기념식 참석 약속에 대해 “한 희생자 유가족이 오랜 시간 동안 너무 냉대를 받아왔다고 하소연했다”며 “60주년 행사는 더욱 성의 있고 정중하게 준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