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오락가락 넘어 비틀비틀' 또 뒤집힌 한국당 대구 동구청장 공천

정창오 입력 2018.04.20. 22:10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상훈)가 대구 동구청장 공천을 두고 정당 사상 유례를 찾기 어려운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시당 공관위는 20일 오후 6·13 지방선거 대구 동구청장 후보로 기존에 공천을 내정받았던 권기일 후보 대신 배기철 예비후보를 다시 내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뉴시스] 자유한국당 로고. 2018.04.20. photo@newsis.com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자유한국당 대구시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김상훈)가 대구 동구청장 공천을 두고 정당 사상 유례를 찾기 어려운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어 파장이 예상된다.

시당 공관위는 20일 오후 6·13 지방선거 대구 동구청장 후보로 기존에 공천을 내정받았던 권기일 후보 대신 배기철 예비후보를 다시 내정했다.

시당 공관위는 지난 6일 권기일 예비후보를 동구청장 후보로 단수 추천했다.

하지만 공천에서 배제된 배기철·오태동·윤형구 예비후보가 중앙당 공관위에 이의신청 및 재심을 요청했고 중앙당 공관위는 이를 받아들여 경선을 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내려 보내자 지난 17일 권 예비후보의 동구청장 공천내정을 철회했다.

대신 권기일 후보를 제외한 3인의 후보가 1차 경선을 벌인 다음 1위 득표자가 권기일 후보와 결선하는 경선방식을 결정했다.

시당 공관위는 20일 오후 2시 회의를 열어 1차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배기철 예비후보와 권기일 후보와의 결선 경선을 하기 위해 권 후보에게 경선 동의를 요청했다.

하지만 권기일 후보는 오후 7시까지 “경선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버텼고 그러자 시당 공관위는 권 후보를 배제하고 1차 경선투표 1위자인 배기철 후보를 최종 동구청장 후보로 내정했다.

김상훈 시당 공관위원장은 공관위원들과의 합의에 따라 “권기일 후보가 경선을 받아들이지 못하겠다는 입장이어서 예비경선 결과로 배기철 후보가 동구청장 후보로 결정됐다”고 말했다.

시당 공관위의 이러한 결정은 곧바로 언론에 의해 보도됐다. 하지만 시당 공관위의 공천 결정은 또 다시 뒤집혔다.

경선 참여를 거부했던 권기일 후보가 뒤늦게 경선 기회를 달라고 요구하자 시당 공관위원들은 다시 머리를 맞댔고 결국 이날 오후 9시를 넘겨 “공천 철회의 아픔을 겪은 후보에게 경선 기회를 부여하는 것이 형평성에 맞다”는 결론을 내렸다.

제1야당의 기초단체장 공천 결정이 두 번씩이나 뒤집힌 것이다.

시당 공관위는 21일 오전 10시 배기철 후보와 권기일 후보를 공관위로 불러 여론조사 기관 선정과 조사 방식 등에 대해 논의하고 경선을 치를 예정이다.

하지만 공천을 내정 받았던 배기철 후보가 이를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한국당 대구시당 관계자는 “당 생활 20년이 넘는 동안 한 차례도 아니고 두 차례나 공천 내정 결정이 뒤집히는 것은 처음 본다”며 “이런 공천이 한국당과 보수를 재건하는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것은 아닌지 심히 걱정된다”고 탄식했다.

jc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