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 공식행보..힘 싣는 민주당, 우려도 상존

이재우 입력 2018.04.21. 09:53 수정 2018.04.21. 10:00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경남지사 후보로서 공식 행보를 시작했다.

민주당도 연일 김 의원에 힘을 싣는 모양새다.

김 의원과 민주당은 인터넷 댓글 조작 연루 의혹을 최대한 빨리 털어내겠다는 입장이지만 야권은 연일 공세 수위를 높여가며 장기전을 준비하고 있어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창원=뉴시스】김기진 기자 =20일 더불어민주당 경남도지사 후보로 확정된 김경수 의원이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지역내 조선산업에 대한 질문을 받고 답변을 하고 있다. 2018.04.20. sky@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경남지사 후보로서 공식 행보를 시작했다. 민주당도 연일 김 의원에 힘을 싣는 모양새다.

김 의원의 출마가 자의가 아닌 당의 요청에 따른 '차출' 성격이 강한데다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 의원이 댓글 조작 연루 의혹으로 낙마할 경우 문 대통령에게도 피해가 미칠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김 의원과 민주당은 인터넷 댓글 조작 연루 의혹을 최대한 빨리 털어내겠다는 입장이지만 야권은 연일 공세 수위를 높여가며 장기전을 준비하고 있어 실현 가능성은 미지수다.

김 의원은 이날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 문제에 대한 의혹을 가능한 빠른 시간내에 털어내겠다"며 경찰에 신속한 조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경찰은 언론을 통해 (드루킹 관련) 의혹을 증폭시키지 말라"며 "필요하면 경찰 소환에 얼마든지 응하겠다"고도 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일당은 자신의 온라인 영향력을 내세워 권력에 줄을 대고 이권을 누려온 온라인 선거 브로커에 불과하다"며 "누구나 가입할 수 있는 당원이었다는 이유로 민주당과 연관성 묻는다는 것은 정치 공세에 불과하다"고 선 긋기에 나섰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뉴시스에 "김 의원이 안 나오면 야당의 공세에 대통령에게 향할 수도 있다"며 "김 의원이 나오든 안 나오든 선거에 영향을 주는 것은 마찬가지다. 뭔가 있어서 안 나오는 것처럼 비춰지는 것보다는 당 입장에서는 나와서 부딪치는 것이 합리적인 판단이다"고 설명했다.

실제 친문 핵심인 전해철 의원과 황희 의원은 김 의원 출마 선언 이전에 지지 입장을 발표했고 박원순 서울시장, 우상호 의원, 이재명 전 성남시장, 표창원 의원 등이 김 의원을 공개 응원했다.

민주당은 김 의원과 드루킹이 기사 URL를 주고받은 사실을 경찰이 공개하자 대변인 논평을 내어 "수사를 담당하는 경찰은 객관적으로 결론이 난 것도 아닌 것을 생중계 하듯 공개하고 있다"고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친문으로 분류되는 한 민주당 의원은 뉴시스에 "경찰이 수사를 왜 이런식으로 하는지 잘 모르겠다"며 "수사주체가 자꾸 의혹을 키우고 있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언론을 향해서도 당 대변인 논평을 통해 "언론이 선거보도를 함에 있어 균형감각을 갖춰야 한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그렇지 않은 언론은 언론이 아니라 흉기다. 사회의 공기가 아니라 사회의 미세먼지에 불과하다"고 날을 세우기도 했다.

민주당은 이날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경찰과 검찰에 신속하고 정확한 수사를 촉구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야권이 주장하는 특검은 검경 수사를 지켜본 후 입장을 정리하기로 했다. 사실상 지방선거 전 특검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김 의원에게 쏟아지는 관심이 선거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수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경남에 연고를 둔 한 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에 대한 인지도가 낮았던 서부 경남 등에서 이번 일로 오히려 인지도가 높아지고 지지층이 결집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경찰과 검찰 수사가 신속하고 정확하게 된다면 오히려 선거에 도움이 될수 있다"고 기대했다.

하지만 김 의원을 둘러싼 의혹 보도가 이어지면 경남은 물론 전체 선거에 악영향을 줄수 있는 우려가 크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김 의원과 드루킹간 공모 가능성을 언급하는 보도가 매일 아침 쏟아지고 있다"며 "상황이 지속되면 여론이 악화될 수 있다. 경남은 물론 영남, 전체 지방선거 판세까지 바뀔 수 있다"고 말했다.

ironn108@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