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배현진 "드라마 '미스티' 고혜란 앵커, 마치 나 같다"

박민지 기자 입력 2018.04.23. 08:21 수정 2018.04.23. 14:30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드라마 '미스티'의 주인공 고혜란 앵커를 언급하면서 "나를 닮았다"고 말했다.

'고혜란' 캐릭터는 지난달 종영한 JTBC 드라마 '미스티'에서 배우 김남주가 맡은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역할이다.

배 예비후보는 22일 신동아와 인터뷰에서 "고혜란이 일에 대한 자부심과 철칙, 원칙을 가지고 하는 것을 보면 나와 닮은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나도 그렇게 일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현진 자유한국당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예비후보가 드라마 ‘미스티’의 주인공 고혜란 앵커를 언급하면서 “나를 닮았다”고 말했다.

‘고혜란’ 캐릭터는 지난달 종영한 JTBC 드라마 ‘미스티’에서 배우 김남주가 맡은 대한민국 최고의 앵커 역할이다. 드라마 속 그는 자신이 말하는 뉴스에 투철한 사명감을 갖고 사는 정의로운 언론인의 모습으로 등장한다. 권력에 맞서는 것을 두려워 하지 않고,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고군분투한다. 또 ‘앵커’라는 자리를 지키기 위해 치열하게 노력한다.

배 예비후보 역시 MBC ‘뉴스데스크’ 앵커 출신이다. 2008년 MBC에 입사해 2010년부터 2017년까지 7년간 진행을 맡았다.

배 예비후보는 22일 신동아와 인터뷰에서 “고혜란이 일에 대한 자부심과 철칙, 원칙을 가지고 하는 것을 보면 나와 닮은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면서 “나도 그렇게 일했다”고 밝혔다.

이어 “MBC 입사 후 거의 10년을 통틀어 앵커만 했다”면서 “출근하면 온종일 뉴스를 따라갔다. 다른 공중파에서 하는 뉴스를 똑같이 읊조릴 거면 뭐하러 앵커를 하겠느냐”고 말했다.

아울러 “기자들이 취재해온 뉴스를 정확하고 윤나게 해주는 것이 내 역할이라고 생각했다”면서 “난 열심히 했다”고 자부했다.

방송사 동료들과의 일화도 털어놨다. 배 예비후보는 “(회사 동료들에게)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면서 “2012년 파업 이전 MBC에 소문이 자자했다. ‘배현진이라고 정말 괜찮은 애가 들어왔다’고 다들 얘기해주셨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또 어떤 이는 ‘아나운서에 대한 편견을 너 때문에 깼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선거운동과 관련한 이야기도 들려주었다. 그는 “뉴스를 진행할 때는 온라인 상에서 (악플 등에) 시달렸지만 밖으로 나오니 (사람들이) 엄청 반가워 하신다”면서 “요새 흰 점퍼를 입고 다니는데 스스로를 어떤 색도 입히지 않은 흰 도화지 같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MBC에서 보여준 ‘할 말은 하고 욕 먹어도 선택은 한다’는 소신을 정치인으로서도 보여주겠다”고 다짐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