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 '다양성 포용도' 최하위권..27개국 중 26위

김주환 기자 입력 2018.04.24. 11:23

한국인들이 문화, 종교, 정치 등이 자신과 다른 사람을 포용하는 정도가 세계 최하위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국 BBC방송이 23일(현지시간) 발표한 설문조사 '글로벌서베이: 분열된 세상'에 따르면 우리 사회의 관용도를 가늠하는 항목에서 한국은 27개국 중 26위를 차지했다.

이들 국가는 이민자와 현지인 사이의 긴장을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보는 응답자가 많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BC 글로벌서베이..한국인 35% "정치관 다르면 불신" 세계 최고
1위는 캐나다·꼴찌는 '우경화·포퓰리즘' 헝가리 차지
한국인들이 문화, 종교, 정치 등이 자신과 다른 사람을 포용하는 정도가 세계 최하위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입소스 모리·연합뉴스
[서울경제] 한국인들이 문화, 종교, 정치 등이 자신과 다른 사람을 포용하는 정도가 세계 최하위 수준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영국 BBC방송이 23일(현지시간) 발표한 설문조사 ‘글로벌서베이: 분열된 세상’에 따르면 우리 사회의 관용도를 가늠하는 항목에서 한국은 27개국 중 26위를 차지했다. 한국인들은 “배경, 문화, 견해가 다른 이들에게 한국에 있는 사람들이 얼마나 서로 관용적이냐”는 물음에 20%만 ‘매우 관용적’이라고 응답했다.

이 부문의 최하위는 16%를 기록한 헝가리에 돌아갔다. 헝가리는 유럽 난민사태 등의 여파로 인해 국수주의 포퓰리스트들이 득세해 우경화 색채가 짙어지고 있다. 반면 난민을 포용하는 데 가장 적극적이던 캐나다는 74%로 세계 최고 수준이었다. 중국과 말레이시아가 각각 65%로 뒤를 이었고, 전 세계 평균은 46%였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업체 입소스 모리가 BBC방송의 의뢰를 받아 올래 1∼2월 세계 27개국 1만9,000여명을 상대로 실시했다.

한국인들은 우리 사회가 타인에 대한 신뢰도 역시 매우 낮다고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사람 대다수를 신뢰할 수 있다’고 응답한 비중은 12%로 브라질(10%), 터키(9%), 페루·말레이시아·세르비아(각각 7%) 등과 함께 최하위 그룹을 형성했다. 세계 평균은 24%다. 반면 ‘사람들을 대할 때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답한 한국인은 88%에 달했다.

특히 한국에서는 응답자의 35%가 ‘다른 정치견해를 가진 사람을 가장 덜 신뢰한다’고 답해 조사 대상국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 부문에서는 터키와 말레이시아가 각각 28%로 뒤를 이었다. 세계 평균은 18%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5명 중 1명은 ‘모든 그룹을 동등하게 신뢰한다’고 답했다.

27개국 조사 대상자의 76%는 ‘사회가 분열됐다’고 답변해 사회 양극화에 대한 우려가 작지 않은 공감대를 이루고 있다는 점을 시사했다. 이중 세르비아에서는 응답자의 약 93%가 ‘사회가 매우 혹은 꽤 분열됐다’고 답했으며 아르헨티나(92%), 칠레(90%), 페루(90%) 등 일부 남미 국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유럽인의 66%는 사회가 10년 전보다 더 분열됐다고 답했다. 스페인(77%), 스웨덴·이탈리아·독일·영국(각각 73%)에서 이같이 답한 비중이 높았다. 이들 국가는 이민자와 현지인 사이의 긴장을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보는 응답자가 많았다는 공통점이 있다.

다만 전체 응답자의 65%는 ‘세계가 차이점보다 공통점을 더 많이 갖고 있다’며 낙관적인 견해를 보였는데, 한국(49%)은 이 문항에서도 헝가리(48%), 일본(35%)과 함께 긍정 응답률이 절반에 못 미쳤다. /김주환 인턴기자 jujuk@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3:22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