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진 오너일가 갑질 연일 폭로..조양호, 사태 수습 결단 내릴까?

김동현 입력 2018.04.26. 09:59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로부터 비롯된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비상식적인 모습이 연일 폭로되고 있는 가운데 조양호 회장이 사태 수습을 위한 결단을 내릴 지 주목된다.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은 현재 경찰, 국토교통부, 관세청, 공정위원회, 고용노동부의 전방위 조사로 확산된 상태며 아직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한항공 직원들의 폭로는 이어지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갑질 의혹으로 시작..대한항공 직원들, 관련 증거 SNS에 공개하고 있어
경찰·국토부·관세청·공정위·고용부 등 정부기관의 전방위 조사로 확대돼
더 이상의 파국을 막기위해 스스로 자리에서 내려와 국민에게 사과해야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밀수 및 관세포탈 등의 혐의를 받고 있는 한진그룹 총수일가에 대한 관세청의 압수수색이 시작된 23일 오후 서울 강서구 대한항공 전산센터에서 관세청 직원들이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2018.04.23.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김동현 기자 =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의 물벼락 갑질로부터 비롯된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비상식적인 모습이 연일 폭로되고 있는 가운데 조양호 회장이 사태 수습을 위한 결단을 내릴 지 주목된다.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갑질은 현재 경찰, 국토교통부, 관세청, 공정위원회, 고용노동부의 전방위 조사로 확산된 상태며 아직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한항공 직원들의 폭로는 이어지고 있다.

이미 갑질 논란은 눈덩이처럼 불어나 탈세, 밀수 의혹으로까지 확산됐으며 최근에는 한진그룹 오너 일가가 직원들을 머슴다루듯 했다는 증언이 공개돼 국민들의 공분도 커지고 있다.

사실상 이 시점에서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결단'을 조 회장이 내리지 않을 경우 상황은 더욱 안좋아질 수 있다는 것이 대체적인 견해다.

26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조 전 전무의 물벼락 갑질은 최근 한진그룹 오너 일가의 탈세, 밀수 의혹으로까지 확대됐다. 대한항공 직원들을 이용해 해외에서 개인 물품을 사들이고 세관을 속여 밀반입했다는 것이다.

현행법상 여행자들이 출국 시 구매한 면세 물품과 외국 현지에서 구매한 물품 합산 가격이 600달러 이상을 초과할 경우 관세를 내야 하지만 한진그룹 오너 일가는 이런 과정이 단 한번도 없었다는 주장이다.

최근에는 비서실에서 해외 지점에 보낸 이메일 등 구체적인 증거가 인터넷 상에서 공개되고 있는 중이다.

해당 이메일에는 조양호 회장의 부인의 개인 물품을 구매하라는 지시가 담겼으며 물건을 해외지점장들이 직접 챙기고 보안에 특별히 신경써야 한다는 주문이 담겼다.

이에 관세청은 대한항공의 조직적이고 상습적인 탈세와 밀수 혐의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는 중이다. 밀수와 관세포탈 혐의의 경우 유죄로 인정될 경우 관세법에 따라 관련된 이들은 징역형을 받을 수도 있다.

직원을 머슴 취급하고 있다는 증언도 연이어 폭로됐다.

한 언론은 익명의 제보자가 등장해 2010년 이 이사장이 인천하얏트호텔에서 정원을 둘러볼 상황을 전했다. 제보자는 당시 비가와서 이 이사장은 우산을 쓰고 있었지만 옆에 있던 직원은 우산을 쓰지도 못한 채 비를 맞고 있었는데 비를 맞았던 직원이 임산부였다고 밝혔다.

평소 운전기사, 가정부, 대한항공 직원 등에게 자주 욕설을 하면서 머슴 부리듯 행동하는 모습도 자주 있었다는 증언도 잇따르고 있는 중이다.

처음에는 의혹으로 시작됐던 폭로들이 주를 이뤘지만 정황을 보여주는 관련 자료들이 속속 나오면서 의혹은 점차 구체화되고 있는 것이 가장 큰 문제다.

의혹에 대한 증거가 지속적으로 제기될 경우 사정기관의 칼날이 조양호 회장 일가 모두를 겨누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고 이는 기업 전반에도 악영향을 끼칠 수 있다.

때문에 일각에서는 조 회장이 스스로 결단을 내리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주장을 제기하고 있는 중이다.

비록 상황은 악화되고 있지만 더 이상의 파국을 막기 위해 스스로 자리에서 내려오는 한편 국민들에게 진심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재계의 한 관계자는 "계속되는 자녀들의 일탈과 아내의 갑질 행태까지 연이어 터지면서 조회장으로서는 절체절명의 위기"라며 "국민들의 분노를 가라앉히기 위해 퇴진을 포함한 수습책까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oj100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