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좋은 논의 많이 이뤄..세계에 선물 될 것"

민수미 입력 2018.04.27. 14:05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오늘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남북의 국민에게, 전 세계 사람에게 아주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오전 정상회담을 마친 뒤 마무리 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 아주 오늘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아주 우리 남북의 국민들에게,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아주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2018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오늘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남북의 국민에게, 전 세계 사람에게 아주 선물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오전 정상회담을 마친 뒤 마무리 발언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많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는 물론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 우리 오늘 첫 만남과 이야기된 게 발표되고 하면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만족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또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비행기로 (북한에) 오시면 제일 편안하시다"며 "우리 (북측) 도로가 불편한데 오늘 제가 내려와 보니 (대통령이 올 때) 공항에서 영접 의식을 하면 잘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그 정도는 또 남겨놓고 닥쳐서 논의하는 맛도 있어야죠"라고 대답했다. 김 위원장도 웃으며 "오늘 여기서 다음 계획까지 다 할 필요는 없죠"라고 화답했다.

이후 양 정상은 서로에게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오전 정상회담을 마쳤다.

양국 정상은 이날 개별 오찬을 마친 후 오후에 만남을 이어간다. 

-다음은 두 정상의 마무리 발언

김정은 위원장 : 내가 말씀드리자면 고저 비행기로 오시면 제일 편안하시니까, 우리 도로라는게,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불편합니다. 제가 오늘 내려와보니까 이제 오시면 이제 공항에서 영접 의식을 하고 이렇게 하면 잘 될 것 같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그정도는 또 담겨놓고 닥쳐서 논의하는 맛도 있어야죠.

김정은 위원장 : 오늘 여기서 다음 계획까지 다 할 필요는 없지요.

문재인 대통령 : 아주 오늘 좋은 논의를 많이 이뤄서 아주 우리 남북의 국민들에게,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아주 선물이 될 것 같습니다.

김정은 위원장 : 많이 기대하셨던 분들한테 물론 이제 시작에, 빙산의 일각에 지나지 않겠지만 우리 오늘 첫 만남과 오늘 이야기 된게 발표되고 하면 기대하셨던 분들이 조금이나만 기대를 만족을 드렸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 감사합니다.

김정은 위원장 : 감사합니다. 

민수미 기자 min@kuki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