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北통신 "우린 핵무기없는 세계 이바지할것..美,성의로 호응해야"

입력 2018.04.27. 17:26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27일 미국의 대북제재·압박 방침을 비난하고, 자신들의 최근 노동당 전원회의 결정을 언급하며 "마땅한 성의로 호응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기회를 놓치지 말고 마땅한 성의로 호응하여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4월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선포된 우리의 병진노선의 위대한 승리와 그에 따른 조치들에 대해 미국이 불신을 나타내면서 제재 압박을 떠들어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남북정상회담일 대미논평, "美서 제재압박 망언 계속..'중대조치' 뜻 읽어야"
남북대화 앞두고 트럼프도 고운말…로켓맨→매우 훌륭(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남북정상회담 당일인 27일 미국의 대북제재·압박 방침을 비난하고, 자신들의 최근 노동당 전원회의 결정을 언급하며 "마땅한 성의로 호응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기회를 놓치지 말고 마땅한 성의로 호응하여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에서 "4월 (노동당) 전원회의에서 선포된 우리의 병진노선의 위대한 승리와 그에 따른 조치들에 대해 미국이 불신을 나타내면서 제재 압박을 떠들어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통신은 "아는 바와 같이 4월 전원회의에서는 우리 공화국이 세계적인 정치사상강국, 군사강국의 지위에 확고히 올라선 현 단계에서 인류의 공통된 염원과 지향에 부합되게 핵무기 없는 세계 건설에 이바지하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는 것을 엄숙히 천명하였다"고 환기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일부 불순세력들이 우리의 전략적 결단에 대해 피해망상적으로 반응하면서 '제재압박'이니 뭐니 하는 망언을 계속하고 있는 것은 아직도 시대착오적인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의 진펄에서 헤어나오지 못한 데서 오는 잠꼬대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무례하게 놀아대기 전에 우리의 중대 조치에 담겨진 깊은 뜻을 바로 읽고 나라의 운명과 전도에 대해 깊이 생각해보아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통신은 이번 전원회의를 통해 '조선반도(한반도)와 나아가서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한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려는 조선(북한)의 입장과 의지'가 더욱 명백히 천명됐다고도 밝혔다.

이어 "조선이 획기적인 사변적 조치를 취한 것 만큼 응당 이 기회를 놓치지 말고 정세발전을 위해 마땅한 성의를 보이는 것으로 호응하여야 할 것이라는 것이 세계여론의 목소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세가 어떻게 흘러가는지도 모르고 아무때나 썩은 막대기 같은 제재 몽둥이를 계속 휘두르겠다고 하다가는 세상의 웃음거리밖에 될 것이 없다"며 "오늘날 미국에 무엇보다 필요한 것은 강권과 오만이 아니라 예의 있게 처신하고 상대를 존중하는 법부터 배우는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논평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일에 나온 일종의 '대미 메시지' 성격으로 보인다.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와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중단 등을 결정하고 '핵무기 없는 세계 건설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힌 지난 20일 당 전원회의 결과와 관련해 미국에게도 제재 압박 대신 호응을 촉구한 것으로 해석된다.

kimhyoj@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