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현대글로비스, 카셰어링·스마트 물류를 미래 먹거리로

곽래건 기자 입력 2018. 04. 28. 03:08

기사 도구 모음

현대글로비스가 27일 "카셰어링(차량 공유) 등 모빌리티 서비스, 스마트 물류 등을 미래 성장 동력 삼아 지난해 16조4000억원이었던 매출을 2025년 4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중장기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모비스도 전날 "자율주행·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사업에 집중해 올해 25조원으로 예상되는 매출을 2025년 44조원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현대글로비스가 27일 "카셰어링(차량 공유) 등 모빌리티 서비스, 스마트 물류 등을 미래 성장 동력 삼아 지난해 16조4000억원이었던 매출을 2025년 40조원 이상으로 끌어올리겠다"는 중장기 발전 전략을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배 구조를 개편하기 위해 현대모비스의 국내 자동차 모듈·A/S사업 부문을 떼어내 현대글로비스와 합병할 계획이다. 합병 후의 구체적인 계획과 비전을 이날 목표 매출과 함께 공개한 것이다. 현대모비스도 전날 "자율주행·커넥티드카 등 미래차 사업에 집중해 올해 25조원으로 예상되는 매출을 2025년 44조원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을 밝혔다.

합병에 따라 현대글로비스의 사업 부문은 현재의 물류, 해운, 유통 등 세 가지에서 종합물류, 해운, 모듈, A/S, 미래 신사업 등 다섯 가지로 늘어난다.

현대글로비스는 합병으로 현재의 잉여 현금 흐름이 2025년엔 지금보다 70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안정적인 현금 흐름을 바탕으로 투자 재원을 확보해 미래 신사업에도 적극적으로 진출한다.

특히 급성장하는 카셰어링 등 모빌리티 서비스와 스마트 물류, 자율주행 등을 미래 사업의 나침반으로 정했다. 물류 현장에도 무인 지게차 등 자동화 설비를 도입해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할 계획이다.

- Copyrights ⓒ 조선비즈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