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미정상 75분간 통화..트럼프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종합)

입력 2018.04.29. 00:21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밤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늘 밤 9시 15분부터 10시 30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확인했다.

이 트윗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5월이나 6월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와대 "밤 9시15분부터 10시30분까지"..남북정상회담 결과 공유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김승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밤 전화통화를 하고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늘 밤 9시 15분부터 10시 30분까지 1시간 15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확인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8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길고 매우 좋은 대화를 막 나눴다"고 전하고 "일이 매우 잘 되고 있다. 북한과의 회담 시간과 장소가 정해지고 있다"고 덧붙인 바 있다.

이 트윗은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공유하고 5월이나 6월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의견을 나눴음을 시사한 것으로 읽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에게도 "진행 중인 협상들"에 대해 알려줬다고 트위터에서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한미 정상의 이번 통화에 관해 29일 브리핑할 계획이다.

lesli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