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길리서치]문 대통령 지지도 85.7%. 판문점선언 88.4% '잘됐다'

강병한 기자 입력 2018.04.30. 09:14 수정 2018.04.30. 17:35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7일 남북정상회담에서 화동들의 꽃다발을 받은 뒤 판문점 자유의 집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서성일 기자

·보수 75.2% ‘문 대통령 잘하고 있다’ 응답

남북정상회담 이후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85.7%를 기록했다.

여론조사기관 ‘한길리서치’는 지난 28~29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710명을 대상으로 전화 면접법(유무선 3 대 7 비율)으로 조사(95% 신뢰수준, 오차범위 ±3.67%P)한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해 ‘잘하고 있다’는 긍정 평가는 85.7%를 나타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14∼15일 정기조사 결과인 72.8%보다 12.9%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반면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적 평가는 10.8%였다.

정치성향별로 진보 96.8%, 중도 84.6%로 나타났고 스스로 보수라고 밝힌 응답자 75.2%도 문 대통령이 국정수행을 ‘잘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판문점 선언은 88.4%가 ‘잘 됐다’고 평가했다. ‘잘못되었다’는 평가는 7.7%에 불과했다. 보수 지지층 81.6%도 판문점 선언을 긍정 평가했다.

응답자들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진정성에는 ‘신뢰한다’ 64.5%, ‘신뢰 못한다’ 29.8%로 답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서는 호감도 36.2%, 비호감도 22.0%로 나타났다. 다만 ‘유보’ 응답률도 37.7%였다.

<강병한 기자 silverman@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