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권성동·염동열 말고 더 있다"..강원랜드 비리 수사 확대

최동순 기자,심언기 기자 입력 2018.04.30. 14:03 수정 2018.05.02. 13:36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염동열·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외에 청탁 의혹이 일었던 같은당 의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검사장)은 앞서 피의자로 소환 조사한 염 의원과 권 의원 이외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채용 청탁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사건 관계자들을 소환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탁 명단에 담긴 한국당 의원들 본격 수사 시작
수사단, 6.13 지방선거 이후에 수사 마무리할 듯
강원랜드 채용청탁 의혹을 받는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6일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검에 출석하고 있다. 2018.4.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서울=뉴스1) 최동순 기자,심언기 기자 =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염동열·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외에 청탁 의혹이 일었던 같은당 의원들에 대해서도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단은 춘천지검 수사 당시 입건됐던 사건들을 모두 들여다 본다는 방침이어서 강원랜드 수사는 6·13 지방선거 이후에야 마무리될 것으로 전망된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단장 양부남 검사장)은 앞서 피의자로 소환 조사한 염 의원과 권 의원 이외의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채용 청탁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사건 관계자들을 소환하는 등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의혹이 제기된 다른 의원도 있어 순차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보좌관 등) 사건 관련자들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국회 국정감사에서 공개된 강원랜드 2012~2013년 채용 청탁 명단에는 권 의원과 염 의원 외에도 한선교·김한표·이이재·이강후 의원 등 한국당 전현직 의원 이름이 담겨 있었다.

한 의원은 카지노 증설 허가권 등을 관장하던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김한표 의원은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동열 강원랜드 전 기획조정실장과 고등학교 동문이다.

이들 의원에 대해서는 춘천지검에서도 수사를 진행했으나 일부 보좌진에 대한 서면 조사만 일부 이뤄져 부실수사에 대한 지적이 있었다.

수사단은 춘천지검에서 넘겨받은 사건 일체를 다시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조사 일정을 감안하면 수사는 6월 지방선거 이후에야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수사단은 염 의원에 대해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다만 국회 파행으로 이후 본회의가 열리지 않으면서 체포동의안은 아직 보고되지 못했다. 권 의원도 지난 27일 업무방해 등 혐의 피의자로 소환조사를 받았다.

dosool@news1.kr